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4일 발생한 강원 인제군 산불
 지난 4일 발생한 강원 인제군 산불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6일 정오를 기점으로 강원도 인제군에서 발생한 산불이 발화 47시간만에 진화가 완료됐다. 이로써 지난 4일 오후부터 강원지역 3곳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 진화가 모두 끝났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6일 정오를 기해 강원 인제 산불 진화를 완료함에 따라 강원도에서 발생한 산불을 모두 진화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강원지역에는 인제군 남면 남전리를 시작으로,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와 강릉시 옥계면 남양리에 5시간 간격으로 동시 다발적으로 산불이 발생했다.

고성은 5일 오전 8시, 강릉은 같은 날 오후 5시를 기점으로 진화를 완료했으나 인제는 암석지에 경사가 급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 4일 발생한 고성 산불 진화를 위해 헬기가 물을 담고있다.
 지난 4일 발생한 고성 산불 진화를 위해 헬기가 물을 담고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산림청은 6일 오전, 마지막 남은 인제 산불을 진화하기 위해 일출과 동시에 산림헬기 8대, 임차헬기 1대, 소방헬기 3대, 군헬기 2대 등 진화헬기 14대를 투입했다.

또 지상에서는 공무원 174명, 진화대 121명, 소방 118명, 군 150명, 기타 68명 등 진화인력 631명과 진화차 12대, 소방차 11대 등 진화장비 23대가 동원돼 진화에 나섰다.

이번 인제 산불로 산림 30ha(추정)가 불에 탔고, 건물 1동, 창고 1동, 컨테이너 2개, 비닐하우스 4동 등이 피해를 입었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산불이 재발화하지 않도록 뒷불감시를 이어갈 계획"이라며 "산불이 연중화, 대형화함에 따라 산불진화 전문인력과 산림헬기, 진화차량 등 진화자원과 장비 확충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