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4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왼쪽)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참석해 있다.
 4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왼쪽)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참석해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래서 우리 국회가 욕을 먹습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전남 목표)이 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한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재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해야 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전날(4일) 강원도 속초·고성 대형 산불 발생에도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발목이 붙잡혔다는 논란에 대한 얘기였다.

논란이 된 전날 국회 운영위 상황은 다음과 같다. 국회 운영위원장인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4일 밤 10시께 "강원도 고성 산불이 굉장히 심각한 것 같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위기대응 총책임자라 (회의 이석에 대해) 양해를 구했더니 '안 된다'고 해 시간을 보내고 있어 안타깝다"며 정 안보실장의 이석 협조를 요청했다.

그러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심한 유감을 표한다, (홍 원내대표는) 운영위원장이지 여당 원내대표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또 "고성 산불도 그렇다, 저희도 정의용 실장을 빨리 보내주고 싶다"면서 "그러면 (질의) 순서를 조정했으면 됐다, 여당 의원보다 야당 의원을 먼저 (질의)하게 했으면 조금이라도 빨리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강원도 산불 관련) 안보실장은 부득이 (야당 의원들이) 한 번 질문할 때까지 계시고 관련된 비서관들은 모두 가도 좋다고 했다"며 "마치 생방송에서 저희가 뭔가 방해하는 것처럼 말하면 안 된다. 처음하는 업무보고다. 어쩌다 한번 청와대, (국회에) 부르기 쉽나"라고 지적했다.
 
의총장서 해명에 나선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마이크 앞에서 전날 운영위 전체회의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재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해야 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전날(4일) 강원도 속초·고성 대형 산불 발생에도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발목이 붙잡혔다는 논란에 대한 해명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관련 보도를 한 언론도 싸잡아 비판했다.
▲ 해명에 나선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마이크 앞에서 전날 운영위 전체회의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재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해야 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전날(4일) 강원도 속초·고성 대형 산불 발생에도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발목이 붙잡혔다는 논란에 대한 해명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관련 보도를 한 언론도 싸잡아 비판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정 안보실장은 이후 나 원내대표와 같은 당 강효상, 송석준 의원의 질의를 받은 후인  4일 밤 10시 38분께 이석했다. 홍 원내대표는 송 의원이 발언 시간 종료 후에도 계속 질의를 이어가자, "너무 하시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관련 내용은 국회방송 영상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 국회방송 바로가기  전체보기 다섯번째 영상의 37분 24초부터 1시간 13분까지 상황)

박 의원은 이날 인터뷰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어떻게 됐든 그러한 상황이 발생했으면 안보실장을 빨리 보냈어야, 오히려 나경원 원내대표가 빨리 보내자 그랬으면 굉장히 국민적 지지를 받을 건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 행동이 '국회가 욕 먹는 이유'라고 언급했다.

"운영위 한국당 모습, 왜 시민들이 정치 불신하는지 보여줬다"

한국당의 대응에 대한 비판은 5일에도 역시 이어졌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운영위에서 위기대응 책임자인 안보실장과 비서실장이 국회에 발이 묶여 제대로 대응 못하는 것 아닌지 그런 우려가 그대로 보여진 장면이 있었다"며 "한국당이 홍 원내대표의 호소를 무시하고 늦은 시각까지 위기대응 핵심인력을 붙잡은 모습은 국민 안전에는 관심 갖고 있지 않는 것 아닌가 하는 씁쓸한 모습이었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박광온 최고위원도 "어제 (강원도 대형산불) 방송을 보면서 많은 시민들이 제보하면서 조속히 대피방송 해달라, 진화에 힘 모으자 이런 격려, 참여형 제안을 한 걸 보고 위기 앞에서 지혜와 힘을 모으는 놀라운 모습을 봤다"며 "어제 운영위에서 보인 한국당의 모습은 이런 성숙한 시민의식에 비하면 한참 부족했다. 왜 시민께서 정치 전반을 불신하는지 극명하게 보여주는 모습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금부터라도 진정성 있는 피해 최소화, 복구하는데 야당이 나서길 바란다"며 "모든 정당이 TF를 구성해 대응한다든지 힘을 모으는 데 앞장서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13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