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울산 동구 현대중공업 해양공장 인근 방어동에 있는 외국인 거리가 한산하고 빈 점포가 늘어나고 있다. 정부가 4일 울산 동구 등 8개 지역의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을 연장했다
 울산 동구 현대중공업 해양공장 인근 방어동에 있는 외국인 거리가 한산하고 빈 점포가 늘어나고 있다. 정부가 4일 울산 동구 등 8개 지역의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을 연장했다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조선산업 불황으로 울산과 거제, 군산 등 조선업이 몰려 있는 지역이 어려움을 겪자 정부가 지난 2018년 이들 8개 지역을 산업위기 대응특별지역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 지원해왔다. 하지만 4월로 1년 기간이 끝남에 따라 각 지역에서는 기간 연장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높았다(관련 기사 : 수주 늘지만 아직은... 울산·거제·군산 "위기지역 지정 연장해달라").

이같은 목소리에 고용노동부는 4일 고용위기 심의위원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그동안 해온 현지 실사 등을 토대로 전국 8개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1년 지정 연장을 결정했다. 

8개 지역은 울산 동구, 전북 군산, 전남 목포시와 영암군, 경남 창원 진해구, 통영시, 거제시, 통영시, 고성군 등 8곳이다.

이에 그간 정부에 기간 연장을 요청해온 김종훈 의원(울산 동구, 민중당)은 4일 전국 8개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기간 연장을 환영하며 "조선산업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종훈 의원은 "최근 수주가 다소 늘었지만 고용불안과 인구감소, 높은 공실률과 부동산값 하락, 자영업자 폐업 등 노동자들과 주민들의 체감온도는 여전히 혹한기"라면서 "지난 3월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고용위기지역 지정 연장을 요청한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고 상기했다.

그러면서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다행히 연장됐다"면 "오늘 발표가 울산동구 등 지역의 경제 회복에 촉매제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지역주민들과 지자체, 민중당과 함께 조선산업이 재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국회에서도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간 연장으로 기업에는 고용유지지원금이 확대 지급되며 4대 보험 및 국세납부 기한이 연장되고 체납 유예 등의 조치가 취해진다. 

또한 노동자의 고용유지를 위한 정부 지원사업도 병행돼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 예산도 추가로 지원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