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나경원 "김의겸, 역대급 투기...당장 경질해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 "역대급 투기"라며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나경원 "김의겸, 역대급 투기...당장 경질해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 "역대급 투기"라며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대통령께 요구한다. 당장 경질하시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경질을 요구했다.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김의겸 대변인을 향한 야당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대변인을 비판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특히 "얼렁뚱땅 도의적 책임을 느끼고 사의를 표명하는 것으로는 부족하다"라면서 대통령이 직접 경질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경원 "김의겸, '흙속의 진주'를 샀다"

나 원내대표는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내가 하면 투자 남이 하면 투기, 내가 사면 노후대책 남이 사면 탐욕, 내가 받으면 착한 대출 남이 받으면 나쁜 대출"이라면서 "정말 해도해도 너무한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위선과 이중성의 극치를 이렇게 달릴 수 있나"라면서 "이번에 위선 '끝판왕'이 등장했다"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투자전문가들도 혀를 내두르며 그 대담성에 놀라워한다. 인근 부동산 업자들이 '흙속의 진주'를 샀다고 평하고 있다"라면서 "기자 시절 칼럼으로 부동산 투기 신랄하게 비판했다. 그런데 본인이 청와대 들어가고 나니 부동산 귀재가 됐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보통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자기모순"이라면서 "국민들을 얼마나 우습게 알면 저렇게 뻔뻔할 수 있겠나"라고도 덧붙였다.

그는 이어 "김의겸 대변인에 대해서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라면서 ▲ 관사 재테크 의혹 ▲ 특혜대출 의혹 ▲ 재개발정보 사전 입수 의혹 등을 제기했다.
 
입장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 "역대급 투기"라며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입장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 "역대급 투기"라며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정용기 정책위의장 역시 "요즘 우리 국민들께서 우리 시대 좌파의 위선, 그리고 가면 뒤에 감춰진 추악한 본모습을 보고 계신다"라면서 "'촛불팔이'를 통해 정권 잡은 우리시대 좌파의 본모습이 정말 경악할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율배반, 자가당착, 적반하장, 이중잣대"라면서 "이루 헤아릴 수 없는 표현을 다 갖다 붙여도 부족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의겸 대변인의 관사 재테크는 실상 문재인 대통령이 만들어줬다고 본다"라면서 "애초 이 정권은 출범하면서, 박수현 당시 대변인이 집이 없어서 관사를 마련해준 사실을 홍보해, 마음이 따뜻한 대통령을 부각시켰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박수현이나 김의겸이나 급여 없이 무보수 봉사하는 사람인가"라면서 "급여를 받으면 급여 내에서 본인이 원룸을 얻든 전세를 얻든 월세를 얻든 본인이 알아서 해결해야할 부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정책위의장은 "그전에 대변인이 관사 사용하지 않았던 관행을 무시하고 내 편, 내 사람 챙기면 된다는 식으로 거취 마련해준 데서 관사 재테크가 시작된 것"이라며  "궁극적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라고 대통령에게 화살을 돌렸다.

"관련 상임위에서 의혹 밝혀야"

나 원내대표는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의혹에 대해 김의겸 대변인 건에 대해 국회 상임위원회 별로 면밀하게 짚어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운영위원회에서는 과연 관사가 적법하게 사용했는지, 그리고 정무위원회에서는 특혜 대출이 있었는지를 볼 수 있다"면서 "(김의겸 대변인의) 재산 내역을 내밀히 살펴보면 각종 세 부담‧이자부담을 어떻게 했는지 의문들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