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응암동 아파트에서의 학생 등하굣길이 불편한 상황이다.
 응암동 아파트에서의 학생 등하굣길이 불편한 상황이다.
ⓒ 은평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서울 은평구 응암동의 H아파트가 단지 안을 지나 초등학교와 유치원으로 등교하려는 아이들의 길을 막아서서 민원 등 물의를 빚고 있다.

H 아파트의 후문은 8시부터 9시 10분까지 개방되지 않는다. 아파트 입구에는 A4용지로 인쇄한 "주민 외의 출입을 금지한다"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P 아파트에서 응암초교로 통학하는 초등학생은 20여 명, 응암초교 병설 유치원 학생들을 포함하면 그 수는 더 늘어난다.

이에 대해 H 아파트는 학생들이 등하굣길에 사고가 날 수 있으며 아파트 내부의 산책로 및 도로가 사유지이기 때문에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아이들이 H아파트를 통해 학교에 등교하면 평지를 250여 미터 정도 걸어가지만 이 길이 막히면 400여 미터의 언덕길을 통해야 한다.

응암초교 앞 삼거리를 지키고 있던 학교 보안관은 "P 아파트에서 오는 대부분 학생이 백련산로를 통해 등하교한다"라며 "아파트 앞 도로의 큰 경사 때문에 아이들이 오가며 힘들어하는 경우가 많다"라고 전했다.

P 아파트 관리사무소장은 "현재 주민들 동의를 받는 등, 등하교하는 학생들의 통행이 가능하게끔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단지 간에 협상도 진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의 통학 및 안전 문제가 얽혀있어 몇 개월 내 협의가 가능하게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이들의 통학권과 아파트 주민의 재산권을 두고 갈등하는 가운데 P 아파트의 입주율이 점점 늘면서 응암초교로 통학하는 아이들의 수 역시 늘어날 것으로 보여 시급한 해결이 필요해 보인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