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자간담회 연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 기자간담회 연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김학의 특검 하자. 그 대신 맞바꿔서 드루킹 재특검 해줄 것을 제안한다."

나경원 자유한국당(한국당) 원내대표가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여당의 특별검사 요구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 전제조건으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의 재특검을 내걸었다.

김학의 전 차관이 임명됐을 당시, 황교안 현 한국당 대표가 법무부장관이고, 곽상도 한국당 의원이 민정수석이었다. 여당에서는 김학의 전 차관의 검증 과정에서 황교안 대표와 곽상도 의원의 책임이 있는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당이 지금 하는 건 본인들의 허물을 가리기 위한 것"이라며 "적폐와 전 정권 탓에 이어서 황교안 대표 죽이기에 올인하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우리 국민들이 궁금해 하는 것은 김학의보다 드루킹 특검"이라며 "(여당은)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고 특위를 만들겠다고 한다. 그간의 김학의 수사를 못 믿겠다고 하고 특검을 하겠다고 한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김학의 특검 하자. 김학의 특검 제안한다"라며 "그 대신 맞바꿔서 드루킹 재특검 해줄 것을 제안한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드루킹‧손혜원‧신재민‧김태우 등 저희가 제기한 많은 의혹이 있다. 최근에는 이주민 전 서울경찰청장, 황운하 전 울산 경찰청장 등도 있다"라면서 "여당이 하고 싶은 김학의‧장자연‧버닝썬, 그리고 우리가 원하는 특검을 같이 해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더 이상 정치적인 공방, 정쟁의 수단으로 특위를 설치할 게 아니라 국민들께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요청한다"라며 "의혹 있는 특검은 같이 모두 해보자는 것"라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그는 "실질적으로 드루킹 특검은 반쪽자리였다"라면서 "재특검 사유를 더 정리하겠지만, 지금 이 상태만으로도 상당한 사유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적 의혹이 있는 것을 부풀리고 확산하기보다는, 특검으로 명백히 밝히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드루킹 재특검은 아직 재판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여당에서 받기 어렵지 않겠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나 원내대표는 "여당은 왜 못 받아들이나, 국민적 의혹이 있는 건 밝혀야 한다"라며 "같이 논의해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동석해 있던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정부‧여당은 특검 아니어도 말 한마디 지시로 (조사)할 수 있는 방법이 많지 않나"라며 "그런데 야당은 국회가 발의한 특검이 아니면 진상을 밝힐 수 있는 수단이 없다. 그래서 하자는 것"이라고 첨언했다.

나 원내대표는 김학의 특검과 관련해 황교안 당대표와 논의가 된 부분인지 묻는 질문에 "저희 당 공식입장이라는 말씀을 드린다"라면서 "국민적 의혹이 있는 모든 사안을 특검으로 여당이 같이 밝혀주시길 바란다"라고 재차 특검 맞교환을 촉구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