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산시는 충남에서는 처음으로 쓰레기 소각장 관련해 지난해 11월 ‘자원회수시설 공론화위원회’를 출범하고, 3개월간 시민참여단은 숙의과정을 통해 ‘계속 추진’ 결정을 내렸으며 맹정호 서산시장은 이 결정을 받아들인 바 있다.
 서산시는 충남에서는 처음으로 쓰레기 소각장 관련해 지난해 11월 ‘자원회수시설 공론화위원회’를 출범하고, 3개월간 시민참여단은 숙의과정을 통해 ‘계속 추진’ 결정을 내렸으며 맹정호 서산시장은 이 결정을 받아들인 바 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공론화 과정을 거쳐 지역주민들과 오랫동안 갈등을 빚어오던 쓰레기 소각장 문제를 해결했던 서산시가, 주민들의 갈등 해결에도 본격적으로 나선다. 

서산시는 지역 내 다양한 공공갈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공공갈등관리 종합계획'을 시행한다고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앞서 서산시는 충남에서는 처음으로 쓰레기 소각장 관련해 지난해 11월 '자원회수시설 공론화위원회'를 출범하고, 3개월간 시민참여단은 숙의과정을 통해 '계속 추진' 결정을 내렸으며 맹정호 서산시장은 이 결정을 받아들인 바 있다. (관련기사:  서산시 '소각장 공론화위' 권고 수용... 맹정호 시장 "한쪽의 승리나 패배 아냐"

이 같은 공론화위원회를 통한 갈등을 해결한 바 있는 서산시는 더 나아가 주민들의 이해관계에 관련된 공공갈등의 예방과 관리에 적극 나서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서산시는 ▲공공갈등 사전진단 ▲갈등관리심의위원회 구성 운영 ▲ 사안별 갈등조정협의회 구성 ▲갈등 영향 분석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공공갈등관리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특히 갈등관리심의위원회와 사안별 갈등조정협의회 구성을 통해 사전 갈등요인 분석과 이해관계자와의 민주적 숙의과정을 통해 갈등을 조정하거나 협의할 예정이다. 

사실 서산시는 지난 2009년 '서산시 갈등예방과 해결에 관한 조례'를 통해 갈등 해소와 적극 대응을 위한 위원회를 설치한 바 있다. 하지만, 조례는 만들어졌으나 실제 운영은 되지 못했다고 서산시 관계자는 전하고 있다. 

따라서 서산시가 밝힌 '공공갈등관리 종합계획'을 위해 기존 조례의 전면 개정을 통해 시스템을 구축하고 관리를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조만간 조례 전면 개정과 관련한 협의와 함께 개정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공론화 과정을 거쳐 지역주민들과 오랫동안 갈등을 빚어오던 쓰레기 소각장 문제를 해결했던 서산시가, 이와 같은 주민의 이해관계와 갈등 문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지난달 21일 맹정호 서산시장은 쓰레기 소각장 관련 공론화위원회의 '계속 추진' 권고를 수용했다.
 공론화 과정을 거쳐 지역주민들과 오랫동안 갈등을 빚어오던 쓰레기 소각장 문제를 해결했던 서산시가, 이와 같은 주민의 이해관계와 갈등 문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지난달 21일 맹정호 서산시장은 쓰레기 소각장 관련 공론화위원회의 "계속 추진" 권고를 수용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특히, '공공갈등관리 종합계획'에 따라 새롭게 구성되는 갈등관리심의위는 전문가 20인 내외로 구성된다. 갈등관리 심의위는 갈등 진단 등급 확정 및 갈등 영향 분석과 갈등관리 대상사업 등의 지정 및 조정, 갈등조정협의회 구성에 관한 사항 등을 심의하게 된다. 

이에 대해 서산시 관계자는 19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공공갈등이 우려되는 현안에 대해서는 사전 갈등 진단과 갈등 영향 분석을 의무화해 갈등 진단 대상사업으로 선정"한다면서 "이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협의와 조정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산시는 시민들과 소통과 협업 그리고 갈등 해소를 위해 지난 1월 조직개편을 통해 시민공동체과를 신설하는 등 일찌감치 조직 구성을 마쳤다.(관련기사: 서산시 대대적 정기 인사 단행... 키워드는 '시민중심'

이에 대해 또 다른 서산시 관계자는 "시민공동체과 혁신분권팀에서 갈등 해소를 위한 다양한 방법과 함께, 갈등 업무의 총괄(매뉴얼 작성)을 할 예정"이라면서 "예를 들어 복합터미널(이전)의 경우 시민공동체과, 도시과, 교통과 등이 협업을 통해 갈등 해소를 위한 각종 간담회와 토론회 등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서산시의 여러 가지 현안 사업이 (갈등예방과 관리를 통해) 실마리를 찾아가기를 바라고 있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같은 갈등 해소를 위한 서산시의 종합계획들이 앞으로 어떤 결실을 맺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또한 소통과 협업을 강조하며 조직개편을 통해 신설된 시민공동체와의 역할이 더욱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같은 발표가 있은 후 맹 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꼬인 매듭은 풀어야 한다. 우리 사회에는 크고 작은 갈등이 많이 있다"라고 전제하며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실타래가 꼬이지 않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갈등을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갈등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사회통합에도 바람직하다"면서 "우리 시의 갈등을 줄이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고 싶습니다..꽃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