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 안동시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 종합타운'에서 18일 낮 작업중이던 근로자 3명이 추락해 숨졌다.
 경북 안동시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 종합타운"에서 18일 낮 작업중이던 근로자 3명이 추락해 숨졌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경북 안동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 3명이 추락해 사망한 사고는 인재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관련 기사 : 경북도청 신도시 공사장에서 3명 추락해 숨져).

18일 낮 12시 41분께 안동시 풍천면 도양리 경북도청 신도시 내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장 5층에서 콘크리트 타설을 하던 A(39)씨와 B(50)씨, C(50)씨 등 3명이 20m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이들은 쓰레기 소각 등을 위해 건설하고 있는 환경에너지종합타운 5층 바닥 데크플레이트(철 구조물) 상부에 콘크리트 타설을 하던 중 철 구조물이 하중을 이기지 못하고 붕괴되면서 떨어졌다.

당시 근로자 6명이 콘크리트 작업에 참여하고 있었으며, 3명이 먼저 콘크리트를 주입하고 지나간 후 나머지 3명이 고르기 작업을 하던 중 철 구조물을 고정한 목재가 이탈하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데크플레이트 아래에는 추락 방지망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근로자들은 안전모와 안전화, 안전벨트를 착용하고 있었지만 안전을 위한 와이어를 연결하지 않았다. 

숨진 근로자들은 이날 현장에 처음 투입돼 작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날 오전 7시 안전교육을 받았지만 정작 작업 중 가장 중요한 생명줄인 와이어를 연결하지 않았다. 

공사를 맡고 있는 GS건설 관계자는 "데크플레이트가 철근, 난간 등으로 견고하게 고정돼 있다"며 "하지만 작업 당시 이동을 위해 안전벨트와 난간 사이에 와이어를 연결하지 않아 참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 즉각 공사 중지 명령 내려... 관련자 조사

경찰은 사고가 나자 즉시 공사 중지 명령을 내리고 공사 업체 관계자 등을 불러 설계와 시공상에 문제가 없었는지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에 대해 조사에 나섰다.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산하 기관인 안동지청도 작업 중지 명령을 내리고 지역산업 재해수습본부를 설치해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에 나섰다.

또 사고 현장에 대해 특별감독을 실시하고 시공사에 공사 현장 안전진단을 하도록 명령할 예정이다.

대구고용노동청은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등이 확인되면 공사 책임자 등 관계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날 사고가 발생한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타운은 경북 북부 11개 시·군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과 음식물쓰레기 등을 처리하기 위한 시설이다. 총 사업비 2097억 원을 들였다. 지난 2016년부터 공사를 시작했으며, 오는 8월 완공 예정이다.

이 시설이 완공되면 안동·영주·상주·문경·군위 등 북부권 11개 시·군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1일 소각 390t, 음식물처리 120t 등 총 510t를 처리한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