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대제철 당진공장 인근에서 돌풍으로 인해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15일 오후 3시 58분경 대제철 당진공장의 후판 1공정 일부와 열연 2공정 제품야드장 낙뢰와 돌풍으로 인해 지붕이 파손됐다. 파손된 지붕 소재는 부두 쪽으로 날아가 현장에 흩어졌다. 이 때문에 차량 일부도 파손됐다. 현장에 주차돼 있던 경차의 경우 돌풍으로 인해 보도 위로 옮겨졌다.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 최효진

관련사진보기


피해는 현대제철 당진공장뿐이 아니다. 4시가 조금 넘은 시간에는 인근인 송산면 유곡리의 엠코타운 인근, 무수리 파인스톤CC 주변 등의 건물 등도 파손됐다. 엠코타운의 경우 가스와 전기가 끊어졌다가 복구됐다. 파인스톤CC 인근 타이어 가게의 경우도 매장과 창고가 심하게 부서졌다.

당진시 관계자들은 엠코타운 인근, 파인스톤CC 인근, 현대제철 등을 방문해 사고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아래 익명의 제보자가 보내온 영상을 보면, 오후 4시 30분경 당진제철소를 덮친 거대한 토네이도급 강풍에 공장 내 지붕이 날아가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 당진 현대제철, 토네이도급 강풍 발생 15일 오후 충남 당진시 송악읍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제품 출하장 부근에서 지붕 슬레이트가 날아가는 토네이도급 돌풍이 불었다.
ⓒ 제보영상

관련영상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