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터키 이스탄불은 동양과 서양, 과거와 현재, 기독교와 이슬람이 뒤섞인 독특한 도시이다.

유동인구까지 합하면 2000만 명의 사람이 있다는 이 거대도시는 차량들로 넘쳐난다. 출퇴근 시간 복잡한 서울 거리를 보는 것 같다. 차량정체가 극심하다.

터키 여행의 시발점인 이스탄불에서 우리를 태운 전세버스도 복잡한 도로를 조심조심 기어간다.

차량 흐름이 답답하고, 기어가다시피 하니 우리나라에서 늘 보던 장면을 목격한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좁은 차간 사이를 비집고 물건을 파는 장사꾼! 간식거리를 비롯하여 잡동사니를 파는 모양이다. 위험을 무릅쓰고 이리 저리 부지런히 뛰어다닌다. 그 모습이 어쩌면 우리와 같은지!

일행들이 차창 밖 풍경을 보며 한 마디씩 한다.

"사람 사는 건 어디를 가도 똑같아!"
"그래도 열심히 일하는 모습이 감동이네!"
"가족을 위한 책임도 있겠지!"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이스탄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화 마니산 밑동네 작은 농부로 살고 있습니다. 소박한 우리네 삶의 이야기를 담아내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