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TV] [핫스팟] 이상민 "나경원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 이명박 BBK 발언 떠올라"
ⓒ 김윤상

관련영상보기



"나경원 원내대표는 앞으로 두고 두고 오늘 한 말을 후회할 것이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오마이뉴스 '박정호의 핫스팟 - 이상민의 뜨거운 정치 시즌2'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대한민국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 "국가 원수인 대통령을 존중해야 하는 것 아니냐, 나 원내대표를 향해 '군국주의의 대변인 아니냐'고 하면 좋겠냐"며 이와 같이 주장했다.

"이른바 태극기 부대를 보고 이런 말을 한 것 같다. 이번 발언에 대한 국민들의 책임 추궁이 있을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자신의 "더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라는 발언에 대해 외신 보도에서 나온 내용으로 '그런 이야기를 듣지 않게 해달라'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 의원은 나 원내대표의 '외신 인용' 해명에 대해 "결국 돌려서 얘기한 것 아니냐, 교활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당시 한나라당 대선 후보가 'BBK를 설립했다'고 한 동영상에 대해 나경원 원내대표가 '나는' 이란 말이 없다며 이명박 후보가 bbk를 설립한 걸 인정한 게 아니라고 했던 것과 똑같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의원은 "우리 당이 일회성 항의하는 것으로 이번 사안을 끝낼 게 아니라 끊질기게 물고 늘어져야 한다"며 "그래야 '제2의 나경원', '제3의 나경원'이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당내에서 참고 타협하자는 쪽이지만, 여기서 유야무야 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의원은 나경원 원내대표의 비례대표제 폐지 주장에 대해 "나경원 원내대표는 본인이 비례대표 출신 아니냐"며 "여야4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처리를 위해 패스트트랙 논의를 하니까, 그 판을 뒤집기 위한 전략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글 - 박정호 기자 / 영상 취재 및 편집 - 김윤상)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안녕하세요~ '오마이TV의 산증인' 김윤상입니다~

기록하지 않으면 사라집니다. 누군가는 진실을 기록해야 합니다. 그 일을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