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 229개 자치단체 중 '지역문화 종합지수'는 전북 전주시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군 지역 중에서는 경북 성주군, 구 지역에서는 서울 종로구가 가장 높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3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지방자치단체의 문화분야 공공서비스 공급 현황 파악 등을 위해 실시한 '2017년 지역문화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 지역문화 종합지수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결과, 인구 1명당 문화 관련 예산(문화·관광·체육·문화재 포함)은 전국 평균 10만2100원이었다. 시·군·구 지역별로는 군 18만2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시 9만2000원, 구 1만8500원으로 나타났다. 군 지역이 다른 지역에 비해 훨씬 많은 문화 관련 예산을 배정하고 있었다.

하지만 예술인과 문화예술 법인 및 단체는 여전히 도시 지역에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예술 법인·단체 평균수를 시·군·구 지역별로 보면 도시지역인 구가 8.8개로 시 5.2개, 군 1.1개보다 월등히 많았다. 특히 인구 만 명당 등록예술인 수는 서울이 평균 23.3명으로 전국 평균인 6.6명을 크게 상회했다.

문체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각 지표에 가점을 배정해 이를 수치로 환산한 '지역문화 종합지수'도 발표했다. 229개 자치단체 중 전북 전주시가 가장 높았고 군 지역에서는 경북 성주군이 가장 높았고, 구 지역에서는 서울 종로구가 가장 높았다.

2014년 기준 지역문화 종합지수와 비교할 때, 전북 전주시, 경기 수원시는 2회 연속 전국 종합지수 1, 2위를 차지하였으며, 서울 마포구, 서울 성북구, 제주 서귀포시, 경남 김해시는 새롭게 10위권 내로 진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