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라 파트리치오 신부 사진
▲ 라 파트리치오 신부 사진
ⓒ 조연섭

관련사진보기

 
한국전쟁 피해자 중 종교지도자의 한 사람이며 70년 한국전쟁을 통해 기억해야 할 순교자, 라 파트리치오 신부의 삶을 돌아본다.

라 신부는 1915년 아일랜드에서 태어났다. 그의 고향은 아일랜드 땅 중간쯤에 자리 잡은 웨스트미스 주 드럼러니인데, 바다와는 거리가 먼 지역이다.

라 신부는 1934년 달간 파크 신학교에 입학을 하고, 1940년 12월에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에서 서품을 받았다. 기록에 따르면, 동기들은 그를 평소 강인한 정신과 체력을 지닌 분이었다고 회고한다.

라 신부는 1941~1946년 영국에서 선교활동 후, 1947년 중국 상해로 건너가 한국어 공부를 마치고 1948년(33세)에 한국에 도착했다. 1960년대 이전까지만 해도 선교사들이 동물 싣는 화물선을 타고 태평양을 건넜다. 라 신부 역시 동물 싣는 화물선을 타고, 배 멀미를 하는 동물들과 함께 폭풍우 치는 바다를 건너왔다.
  
 라 신부와 같은 고향의 옥 베르나르드 신부가 1974년 만우골 골방을 방문했을 당시 사진
 라 신부와 같은 고향의 옥 베르나르드 신부가 1974년 만우골 골방을 방문했을 당시 사진
ⓒ 조연섭

관련사진보기

   
1949년 3월, 그가 제2대 주임신부로 부임했을 당시 묵호는 인구 1만 5천 명의 작은 어촌이었고, 성당 신자 수는 시내 30명, 시골(만우골, 남양골, 쇄운리) 50명 이상이었다.

라 신부가 묵호성당에서 사목한 지 1년을 훌쩍 넘긴 1950년 6월 25일, 북한 공산군이 남침한다. 6월 27일엔 북한 공산군 육전대 병사 1800여 명이 동해안의 옥계, 정동진, 금진지역에 기습적으로 상륙했다.
  
순교비 묵호성당
▲ 순교비 묵호성당
ⓒ 조연섭

관련사진보기

 
그때 신부는 삼척 성내성당의 진 야고보 신부를 찾아가 뜻을 같이하기로 한다. 라 신부는 "가톨릭 신앙으로 최후까지 성당을 지키자"라며 죽을 각오를 하고 묵호성당으로 돌아왔다. 배를 마련한 신자들은 부산 피난을 간곡히 권유했지만, 신부는 "양들을 버리고 목자가 혼자 도망갈 수 없다"라며 거절했다.
 
순교터 순교비
▲ 순교터 순교비
ⓒ 조연섭

관련사진보기

  
6월 29일 공산군이 묵호성당 코밑까지 내려왔다는 소식이 들렸다. 만우리 골짜기에 살던 남봉길 프란치스코 회장은 어렵게 신부를 설득시켰고, 라 신부는 그를 따라 만우골 골방생활을 시작했다. 힘든 생활을 이어가던 중 7월 29일경 라 신부는 공산당원에게 붙잡힌다. 공산당원들은 소고삐로 신부를 결박해 살구나무 옆에 무릎 꿇렸다. 이후 라 신부는 묵호지서로 끌려간다.  
장례 미사
▲ 장례 미사
ⓒ 조연섭

관련사진보기

   
그렇게 고난을 겪던 라 신부는 같은 해 8월 29일 다른 포로 둘과 함께 밤재굴 남쪽으로 약 200m 떨어진 골짜기에서 총살당했다. 당시 그의 나이는 35세였다.

라 신부의 시신은 1950년 11월경 수습됐다. 묵호경비사령부 백기조 중령과 이경재 군종신부는 김종렬군의 안내로 그의 유해를 찾은 뒤 묵호경비사령부 앞 가묘에 안장했다. 1951년 봄 골롬반회 브라이언 게라티 신부는 라 신부의 이장을 추진했고, 라 신부는 묵호성당 신축 예정지에 안장됐다 1951년 10월 춘천 죽림동성당 성직자 묘역으로 옮겨진다.
  
성직자 묘역 춘천 죽림동 성당
▲ 성직자 묘역 춘천 죽림동 성당
ⓒ 조연섭

관련사진보기

 
권석순 강원대학교 외래교수는 묵호성당 순교자 현양위원장으로 라 파트리치오 신부의 생애를 기록하고 있다. 권 교수는 "라 신부의 순교정신을 기리기 위해 2020년 순교자현양대회 등 다양한 기념사업을 준비 중"이라고 했다.
 
 라 파트리치오 신부의 전기 표지.
 라 파트리치오 신부의 전기 표지.
ⓒ 조연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2017 GTI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