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방부가 광주 군 공항 이전 예비후보지에 대한 검토를 마무리 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지역의 반발 등을 감안하여 그 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사실상 이전지로 여겨지는 무안지역의 반발이 크게 나타나면서 사업이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광주 군 공항을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 이전하는 것이 과연 최상의 방안인지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 보아야 할 것입니다. 무엇보다 광주 군 공항은 조종사 양성을 주 목적으로 하는 전투훈련부대가 주둔하고 있어 항공기 이착륙이 많다는 점은 국내선과 국제선을 함께 운용해야 하는 무안국제공항으로서는 부담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는 공군 입장에서도 마찬가지 일 것입니다.

한편 무안국제공항과 가까운 거리에 과거 목포공항으로 사용된 해군 비행장이 있습니다. 해군 3함대 사령부와 같은 울타리에 있는 헬기 전용비행장으로 주로 해군의 회전익 항공기 관련 인력 양성을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해당 비행장은 해군과 해병대의 항공전력 증강 계획에 따라 그 쓰임이 더욱 증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해군에서 사용하는 이 비행장은 여러 가지 어려움에 직면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알다시피 1993년 아시아나 항공기가 착륙을 시도하던 중 활주로 남서쪽에 위치한 해남군 운거산에 추락해 대량 사상자를 발생시킨 사고가 있으면서 비행장 자체에 대한 안전성에 대해 꾸준하게 문제가 제기되어 왔습니다.

뿐만 아니라 해당 사고 이후 무안국제공항으로 민항 기능이 옮겨 가기는 했으나 계속해서 군에서 이용하면서 인근 조선소의 대형크레인 운용 제한 등 주변지역 발전 제약에 대한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 되었습니다.

또한 최근에는 인접한 목포시에서 관광목적의 케이블카를 설치하며서 활주로와 근접해 삭도 케이블을 연결하여 사실상 활주로의 3면이 야산, 대형크레인, 삭도케이블에 의해 막히는 상황에 놓였습니다.

물론 현재 해당 비행장이 헬기 전용기지로 이용되고 있어 일반 고정인 항공기 운용 때와는 다르고, 주변 시설물들이 관련규정에 위반되지 않고 군과 사전에 협의해 설치/운용한다고 하지만 저공비행하는 헬기의 조종사 양성과정을 운영하기에는 분명한 위험이 아닐 수 없습니다.

따라서 지금 당장은 아니더라도 위와 같은 주변환경의 위험과 해군, 해병대의 항공전력 증강계획 등을 고려하면 머지않아 해당 비행장에 대한 이전 목소리가 커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특히 이러한 주장은 주변 주민들보다는 군 내에서 시작될 개연성이 크기에 국방에서 선제적 대응을 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이를 위해서 광주 군 공항 이전과 목포비행장 이전을 함께 고려한다면 좋은 해결책이 될 것입니다. 특히 군 공항 이전 시 넓은 범위의 소음완충지대를 확보하기에 추가적인 부지매입이나 민원발생이 없다는 점은 큰 이점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공군과 해군/해병대 모두 민간 공항의 운영에 상관없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교육훈련에 전념 할 수 있다는 것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장점이라 할 것입니다.

지역사회에서도 민간공항과 군 공항의 분리운영에 따라 민간공항 운영의 효율성을 극대화 하고 주변지역을 군사적 제한 없이 개발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온 목포비행장 인근의 재산권 행사 및 발전 저해 요소 해결의 실마리를 찾는다는 점에서 반가운 일이라 할 것입니다.

물론 이러한 방안에는 광주 군 공항과 목포비행장을 제3지역으로 통합 이전하기 위해 새로운 부지를 찾아야 한다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습니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군사적, 경제적, 사회적 측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다면 충분히 검토할 가치가 있을 것입니다.

단순히 무안국제공항으로 광주 군 공항을 통합 이전시키는 것은 광주 군 공항 문제를 해결하는 것 외에는 다른 의미를 찾기 어렵습니다. 광주 군 공항과 목포비행장의 통합 이전을 통해 군과 지역사회가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머리를 모아 미래의 또 다른 어려움을 사전에 해결하는 지혜를 찾기 바랍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국방, 안전, 방재 등 위기관리와 기타 정부정책과 관련된 글을 기고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