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학교 정문 옆 주차장도 학생들의 보행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
 학교 정문 옆 주차장도 학생들의 보행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학교 인근 비좁은 인도에 설치된 시설물이나 초등학교 정문 가까이에 위치한 주차장도 어린 학생들에게는 위협 요수가 될 수 있다. 충남도내 전역에서 학생들의 보행안전을 위협하는 사례가 수집돼 눈길을 끈다.

충남도는 11일, 최근 도내 420개 초등학교 중 7개 시·군 22개 초등학교 및 주변에 대한 표본 안전감찰을 실시한 결과 총 52건의 안전 관리 소홀을 적발해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충남도에 따르면 충남 당진 B초등학교 앞 인도는 폭이 2m에 불과한 상황에서 전신주와 도로점용허가를 받지 않은 공중전화박스가 설치돼 있었다. 또 서천 C초등학교 정문 앞과 당진 D초등학교 정문 앞에는 노상주차장이 설치돼 학생들의 보행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학교 옆 인도에 설치된 전화기 부스
 학교 옆 인도에 설치된 전화기 부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서천 A 초등학교의 경우 학교 인근에 붕괴 위험이 있는 급경사지가 방치되고 있어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충남도는 "현재도 붕괴가 진행 중인 해당 급경사지는 비탈면 각도 70도에 높이 35m, 길이 330m로, 전문가 자문 결과 '재해위험도' 87점으로 'E등급' 판정을 받았다"다며 "암반 풍화나 빗물 침투에 대비한 표면 보호공이 시공되지 않아 언제든 추가 붕괴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서천군 측이 해당 급경사지를 방치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시정 조치를 내렸다.

정석완 충남도 재난안전실장은 "최근 시행한 안전감찰은 우리의 미래인 초등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를 찾아 개선하기 위한 조치"라며 "발견된 문제점은 조치가 완료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도 "관련 내용에 대해서는 각 지방자치단체에 처분 통고가 내려진 상황이다. 해당 시군에서 조치하도록 되어 있다. 조치가 미흡할 경우 추가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붕괴위험이 있는 비탈이다.
 붕괴위험이 있는 비탈이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필명 전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