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당대표 회의실로 향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신임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  전날 선출된 최고위원들과 함께 28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 당대표 회의실로 향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신임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 전날 선출된 최고위원들과 함께 28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선택한 첫 당직 인사는 '원조 친박'이었다.

황 대표가 당 사무총장에 4선의 한선교 의원(경기 용인병)을 내정한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사무총장은 당 인사와 재정 업무 등을 총괄하는 '살림꾼'이다. 무엇보다 '황교안 체제'가 내년 차기 총선을 진두지휘해야 할 지도부란 점에서 더욱 주목 받았던 당직이었다. 당 사무총장은 총선 등 공직선거와 관련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당연직 부위원장 업무도 수행하기 때문이다.

그런 측면에서 전당대회 결과보다 당내에선 '황교안의 선택'에 대한 관심이 더 컸다. 이미 '어대황(어차피 대표는 황교안)'이란 줄임말이 나돌 정도로 전당대회 결과가 명확했던 것에 반해, 황 대표가 당내 계파 갈등을 아우를 탕평 인사를 단행할 지는 불투명했기 때문이다. 전당대회 기간 중, 당 안팎에 나돌았던 '김세연 사무총장설'도 같은 맥락이었다. 친박 측의 지원 사격을 받는 황 대표가 '복당파' 김세연 의원(부산 금정구)을 기용하면서 당의 화합을 꾀할 것이란 관측이었다.

이와 관련, 황 대표는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고성국TV>에 출연해 "당사자와 상의해본 일이 없다"고 직접 선을 그었다. 그러나 당 안팎에선 같은 주문이 이어졌다. 비박·복당파로 분류되는 김무성 의원(부산 중구영도구)이 26일 기자들과 만나, 차기 지도부의 과제로 '탕평 인사'를 주장한 것이 대표적이다.

황 대표는 이러한 당 안팎의 기대를 꺾은 셈이다. 지명직 최고위원과 제1사무부총장, 대변인, 여의도연구원장, 비서실장 등 아직 그가 인선해야 할 임명직 당직들이 남아있지만 '도로 친박당'이란 논란이 다시 불거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광화문에서 다시 촛불 들어야" 주장
  
한선교의 절규 "자유대한민국 만세!" 27일 자유한국당 차기 지도부를 뽑는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가 열린 경기도 고양 킨텍스 제1전시관에서 한선교 전당대회 의장이 연단에 올라 "이게 나라냐" "자유대한민국 만세"를 외치고 있다.
▲ 한선교의 절규 "자유대한민국 만세!" 27일 자유한국당 차기 지도부를 뽑는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가 열린 경기도 고양 킨텍스 제1전시관에서 한선교 전당대회 의장이 연단에 올라 "이게 나라냐" "자유대한민국 만세"를 외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다만, 한선교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시기 '친박 주류'와는 거리가 멀었다. 그는 2007년 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 박근혜 캠프 대변인을 맡는 등 '원조 친박'이었지만 박근혜 정부 당시 당내에선 친박 주류로 인정받지 못했다.

특히 2014년 '청와대 십상시 문건 파동'으로 최순실의 전 남편 정윤회씨와 박 전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 EG 회장의 갈등이 수면 위로 불거지면서 친박 주류와 거리가 크게 벌어졌다. 당시 그는 박지만 회장을 적극 두둔하면서 박 전 대통령 측근들을 저격한 바 있다. 한 의원 본인도 2017년 말 원내대표 경선 당시 '중립'을 표방하며 원내대표 후보로 나서기도 했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애정을 가감 없이 드러내는 등 '친박 정체성'이 확실한 인사이기도 하다.

한 의원은 지난 2일엔 본인 페이스북에 "오늘은 박근혜 대통령의 생신이다. 차디찬 구치소의 독방에서 한번 더 생일을 맞으신다", "우리 세대에겐 늘 '영애(令愛. 윗사람의 딸을 높여 이르는 말)' 누나인데 어느 새 나이가 좀 드셨다"는 등 그리움을 표했던 것이 대표적이다. 무엇보다 그는 당시 글에서 "대통령께서 지금도 그곳에 계시는 것은 '대통령을 탄핵한 모든 불의는 사실이 아님'을 밝히기 위함이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전당대회가 열린 27일엔 "광화문 촛불을 다시 들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그는 한국당 전당대회 의장으로서 연단에 서서 "2년 전 그 많은 촛불은 무엇을 외쳤나. 박근혜 청와대에게 어떤 소리를 했나. '이게 나라냐'하고 외치지 않았나"라며 "그 많던 촛불이 다시 광화문 네거리에 모여서 '문재인 대통령, 이게 나라냐'고 외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이게 나라냐" 외친 한선교 "광화문 촛불, 다시 들어야 한다" )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