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황교안 당대표 수락연설 중 터진 "무효다!" 목소리 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당대표에 선출된 황교안 후보가 수락연설을 하고 있을 당시, 김진태 후보 지지자들이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는 모습.
ⓒ 이경태

관련영상보기

 
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투표 결과가 발표되고 황교안 신임 당대표가 수락연설을 하는 도중, 3위로 낙선한 김진태 후보 지지자들이 투표 결과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황교안 신임 당대표가 "자유한국당을 다시 일으키고, 대한민국을 다시 세우는 데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라고 다짐하는 동안, 이들은 "개XX" 등 욕설과 함께 "부정선거다" "무효다"라고 목청을 높였다.
 
 27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투표결과가 발표된 뒤, 황교안 신임 당대표 수락연설 시 김진태 후보 지지자들이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는 모습.
 27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투표결과가 발표된 뒤, 황교안 신임 당대표 수락연설 시 김진태 후보 지지자들이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는 모습.
ⓒ 이경태

관련사진보기


댓글14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