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가 21이 ㄹ오후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라온제나호텔에서 14개 시도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가 21이 ㄹ오후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라온제나호텔에서 14개 시도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전국 시·도의회의장협의회에 긴급 안건으로 상정된 '한국형 홀로코스트 부정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제안이 대구·경북시도의장의 반발로 무산됐다 .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라온제나호텔에서 21일 오후 열린 올해 첫 모임에서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은 긴급안건으로 '한국형 홀로코스트 부정처벌법 제정 촉구 건의안'을 상정했다.

5.18민주화운동과 4.19혁명, 부마민주항쟁 등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거나 비방, 부정하는 행위를 범죄로 규정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는 취지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소속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과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이 안건 통과에 반대하면서 건의안은 부결됐다.

김 의장은 회의가 끝난 후 "건의안이 통과되지 않아 안타깝다"며 "향후 5.18 역사 왜곡 처벌에 대한 공감대를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오는 3월 광주에서 열리는 전국 시·도의회의장협의회에서 안건을 다시 상정할 예정이다.

한편 의장협의회는 본회의에서 균형발전을 전제로 한 재정분권 추진 건의안 등 안건 10건을 의결했다.

대구시의회가 제출한 지역 예술인 복지사업 추진 촉구결의안 등 지방의회 발전 및 지방분권 촉진 안건을 심의·의결하고 건의문을 채택해 국회와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