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내 소비자 4명 중 1명은 온라인 통해 식품 구매한다.
 국내 소비자 4명 중 1명은 온라인 통해 식품 구매한다.
ⓒ 푸드앤메드

관련사진보기


국내 소비자 4명 중 1명 이상은 온라인을 통해 식품을 구매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온라인에서 식품을 구매한 이유로 가장 많이 꼽은 것은 '배달해줘서'였다.  

경북대 식품영양학과 김미라 교수팀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17년 식품 소비행태조사'에 참여한 3039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식품 구매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 결과(성인 소비자의 온라인을 통한 식품 구매 행동 및 구매 결정 영향 요인 분석)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조사대상자 중 온라인을 통한 식품 구매자는 26.9%, 비 구매자는 73.1%였다. 소비자 4명 중 1명 이상이 모바일·인터넷 등 온라인에서 식품을 사고 있는 셈이다. 식품을 온라인을 통해 사는 이유론 '배달해줘서'(24.6%)'가 최고 비율을 보였다. '가격이 저렴해서'(22.5%), '품질이 좋아서'(17.8%), '상품이 다양해서'(9.9%)가 그 뒤를 이었다.

연구팀은 "온라인을 통한 식품 구매자는 편리하고 경제적이며 품질도 신뢰할 만하다고 인식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을 통해 식품을 사지 않는 사람은 '인터넷 사용이 어려워서'(32.0%), '품질을 신뢰할 수 없어서'(28.5%), '상품에 대한 충분한 정보 획득이 어려워서'(11.7%), '배송을 기다릴 수 없어서'(9.4%) 등을 이유로 들었다.

온라인에서 식품을 구매하는 이들은 PC(40.8%)보다 모바일(59.2%)을 더 많이 이용했다. 연구팀은 스마트폰 보급률 확대, 모바일 결제 시스템 발달, 모바일 쇼핑앱 증가, 모바일 결제 시 가격 할인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이중 온라인에서 식품을 산다고 응답한 818명을 대상으로 구매 빈도를 조사한 결과 '월 1회 미만'이 46.0%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월 1회'(33.5%), '월 2회'(12.6%), '주 1회'(5.2%) 순이었다. 

연구팀은 "1년 전과 비교해 온라인 식품 구입 빈도가 감소한 가구의 비율보다는 증가한 가구 비율이 높았다"며 "최근 온라인몰의 품질 관리가 강화되고 1~2인 가구,  맞벌이 부부의 증가로 간편 가정식·즉석식품의 선호도가 높아지는 추세 속에서 온라인 식품 구매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온라인 식품 구입처론 '온라인 쇼핑몰'이 51.2%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대형 할인점 온라인 매장'(34.1%), '친환경 전문점 온라인 매장'(6.3%), '특산물 온라인 매장'(5.5%) 순이었다. 

한편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온라인 쇼핑을 통한 식품 거래액은 지난 15년간 59배나 늘어 최대 폭의 상승률을 보인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5월 온라인 쇼핑 동향'을 보면 온라인을 통한 음·식료품, 농축수산물 거래액은 각각 8027억원, 215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각각 29.9%, 23.8% 증가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에도 실렸습니다. (저작권 © '당신의 웰빙 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