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경주 선도산 부근에서 촬영한 슈퍼문 모습
 경주 선도산 부근에서 촬영한 슈퍼문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정월 대보름은 오곡밥을 먹고, 둥근 달을 쳐다보며 한 해의 액운을 쫓아내고 풍요와 소망을 기원하는 날이다. 그러나 올해는 아쉽게도 비가 온 뒤라 구름에 가려 달의 모습이 잘 보이지 않는다.

그래도 희망을 가지고 슈퍼문(Super moon)이 가장 크게 보이는 시간대인 다음날 새벽 0시 54분을 기다린다. 망원 카메라를 조정해 놓고 기다린 보람이 있다. 자정을 지나니 구름이 조금씩 걷히기 시작한다. 드디어 20일 새벽 0시 50분 슈퍼문의 모습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우리가 육안으로는 실제 달과 슈퍼문과의 차이는 알 수가 없다. 그리고 슈퍼문을 촬영 후 사진으로 바라다 본 달의 모습은, 평소 생각했던 것과는 다르게 표면이 너무 거칠어 보인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라천년고도 문화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와 크고 작은 뉴스를 여러분들에게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오마이 뉴스만의 신선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오래된 어릴 적 사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