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4일 오전 대전 유성구 외삼동에 위치한 한화대전공장에서 로켓 추진체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폭발사고가 발생, 3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 사진은 환화 대전공장 정문.
 14일 오전 대전 유성구 외삼동에 위치한 한화대전공장에서 로켓 추진체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폭발사고가 발생, 3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 사진은 환화 대전공장 정문.
ⓒ 오마이뉴스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지난 14일 한화 대전공장에서 일어난 폭발사고로 3명의 20·30대 노동자가 사망한 것과 관련, 민주노총이 이번 사고를 '기업에 의한 살인'이라고 규정하고, 철저한 진상조사와 대안마련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15일 "기업에 의한 살인, 언제까지 방조할 텐가"라는 성명을 통해 "철저한 진상조사를 벌여 책임자를 처벌하고 반드시 재발방지 근본 대책을 세우라"고 촉구했다.

"지난해 종합안전진단 받고도 사고 발생"

민주노총은 성명에서 "한화 대전공장에서 불과 9개월 만에 다시 산재 사망사고가 일어났다"며 "한화 대전공장은 이번 노동자 3명 사망사고 이전에도 지난해 5월 29일 폭발사고로 5명이 사망하고, 4명이 다쳤다. 당시 특별근로감독에서 400여 건이 넘는 법 위반을 적발했고, 안전관리 최하등급을 받아 종합안전진단을 받았지만 똑같은 사고가 다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같은 한화그룹 소속인 한화케미칼 울산공장 역시 연속 산재사고를 일으키고 있다"면서 "2015년 하청 노동자 6명이 폭발사고로 사망했을 때도 300여 건의 법 위반 사례가 적발됐지만, 원청은 고작 벌금 1500만원과 하급 관리직 노동자 집행유예만 선고받고 끝났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또 "뿐만 아니라 한화케미칼 울산 2공장에서는 지난해 염소가스 누출로 27명이 치료받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기가 막히게도 한화케미칼은 2015년 사망사고 이전까지 '녹색기업'으로 선정돼 19년 동안 정부감독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노총과 시민단체가 대형 참사로 '2016년 최악의 살인기업'으로 선정했던 한화케미칼에 이어, 같은 한화그룹 공장에서 9개월 사이에 8명이 사망하는 대형 참사가 연속 발생하고 있다"며 "그러나 한화 대전공장은 방위산업체라며 지난 5월 사망사고 당시 언론접근을 막았고, 국가안전대진단 대상에서도 제외됐다"고 지적했다.
  
 14일 발생한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로 희생된 3명의 노동자들의 빈소가 차려진 대전 유성의 한 장례식장 모습.
 14일 발생한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로 희생된 3명의 노동자들의 빈소가 차려진 대전 유성의 한 장례식장 모습.
ⓒ 오마이뉴스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은 한화 대전공장이 '방위산업체'라는 이유로 정보접근을 차단하면서 노동자들의 권리까지 제약해 결국 청년노동자들을 죽음으로까지 몰고 가고 있다고 주장한 것.

민주노총은 "이번에도 한화는 화약과 무기를 다루는 초고도 위험사업장임에도 기밀공정이라며 정보를 제한하고 있다"며 "죽음이 연이어 발생하지만 방위산업이라는 이유로 접근을 허용하지 않는다. 게다가 노동삼권까지 제약받는 구조적 원인까지 겹쳐 청년 노동자를 끝없이 죽음으로 몰고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동부 특별근로감독과 종합안전진단이 얼마나 허술했으면 생때같은 20대, 30대 청년 노동자들이 청춘의 꿈을 피워보지도 못하고 줄지어 참혹한 죽임을 당하는가"라고 개탄하면서 "매번 같은 방식으로 죽어 나가는 이 죽음은 '기업에 의한 살인'이다"라고 규정했다.

민주노총은 또 이러한 '기업에 의한 살인'을 방치한 정부 또한 "방조자와 다를 바 없다"고 주장하면서 "청년 노동자들이 언제까지 하청노동자, 파견노동자, 방위산업체 노동자로 죽음의 행진을 이어가야 하는지 재벌 대기업과 정부는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끝으로 "청년 노동자를 연속해 죽음으로 몰고 가는 최악의 살인기업 한화 대전공장에 대해 '투명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벌여, '책임자를 처벌'하고, 반드시 '재발방지 근본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지난해 사망사고로 진행한 '특별근로감독'과 '종합안전진단', '재발방지 대책 이행'에 대해서는 엄정한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