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카우보이 모자 쓰고 나타난 김진태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로 나선  김진태 의원이 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회에서 두 주먹을 불끈 쥐어보이고 있다.
▲ [오마이포토] 카우보이 모자 쓰고 나타난 김진태 
ⓒ 남소연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로 나선 김진태 의원이 1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회에서 두 주먹을 불끈 쥐어보이고 있다. '5.18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에 대한 당 윤리위 징계 결정은 2.27 전당대회 이후로 유보됐다.
 
당권 레이스 시작한 황교안-오세훈-김진태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로 나선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가 1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 당권 레이스 시작한 황교안-오세훈-김진태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로 나선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가 1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후보 자격박탈 면한 김순태-김순례  자유한국당 당 대표 경선과 최고위원 경선에 각각 나선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이 1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회에서 손 잡고 당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5.18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에 대한 당 윤리위 징계 여부는 2.27 전당대회 이후로 유보됐다.
▲ 후보 자격박탈 면한 김순태-김순례  자유한국당 당 대표 경선과 최고위원 경선에 각각 나선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이 1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회에서 손 잡고 당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5.18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에 대한 당 윤리위 징계 여부는 2.27 전당대회 이후로 유보됐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