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국회 의원회관에 붉은 동백꽃 139송이가 피었습니다.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11일과 12일, 여순사건 관련 유족 및 단체들이 대한민국 국회를 찿았습니다. 그들은 현재 논의되고 있는 '여순사건특별법'이 하루라도 빨리 제정되도록 호소하고 법안 발의에 참여한 의원들을 격려하며, 더 많은 의원들이 법안에 동의하도록 촉구하기 위해서 국회를 찾았습니다.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그들이 들고 온 물건은 붉은 동백꽃 백삼십아홉 송이였습니다. 그들은 동백꽃 스티커를 의원 사무실 앞에 붙였고 법안 발의에 동의한 백삽십아홉명 의원 가슴에 동백꽃 뱃지를 달았습니다.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국회 의원회관에 느닷없이 붉은 동백꽃이 피었습니다. 붉게 피어난 동백꽃을 뭇 사람들이 바라봅니다.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여순사건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돼 나이 많은 유족들의 한을 풀어 주면 좋겠습니다. 특별법 제정의 날이 국회 의원회관에 피어난 붉은 동백이 활짝 만개하는 시간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 황주찬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세 아들 커가는 모습이 신기합니다. 애들 자라는 모습 사진에 담아 기사를 씁니다. 훗날 아이들에게 딴소리 듣지 않도록 노력합니다. 세 아들,아빠와 함께 보냈던 즐거운(?) 시간을 기억하겠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