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하는 발언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국회의원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희생자를 두 번 죽이는 일"이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 이삼남 대변인은 12일 논평을 통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국회의원이 쏟아낸 망언이 온 국민의 분노를 사고 있다"며 "이들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5·18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 '종북 좌파가 5·18 유공자라는 괴물을 만들었다'는 등의 망언을 내뱉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망언을 넘어 민주주의 꽃을 피우기 위해 희생된 유공자의 숭고한 정신을 모독하는 것"이라면서 "생때같은 피붙이를 하루아침에 싸늘한 주검으로 맞이해야만 했던 유가족 고통과 국민의 아픔을 전혀 공감하지 않은 철면피적인 망발"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또 "그들은 국민의 공분이 두렵지 않다는 말인가"라며 "우리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5‧18의 역사적 사실과 그 숭고한 희생을 모독한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끝으로 "자유한국당은 국민 정서에 반하는 망언을 쏟아 낸 책임자를 처벌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