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선 무효' 주장한 김진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3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것과 관련해 '대선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춘천지역위원회는 11일 긴급운영위원회를 열고,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 공동 개최자인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에 대한 국회퇴출운동에 적극 동참해, 춘천에서 다시는 민주주의의 역사가 폄훼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춘천지역위원회(위원장 허영)는 보도자료에서 "지난 2월 8일(금)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공동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폄훼하고,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 '5·18 문제에 있어 우파가 물러서면 안 된다'는 등 망언과 선동 발언을 쏟아져 나왔다"고 전했다.

특히 "공청회의 공동주최자이며 춘천이 지역구인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에 대한 춘천시민의 분노가 치솟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허영 위원장은 "무엇보다 이 망언과 망동은 역사왜곡을 넘어 역사를 부정하고 날조한 반역사적 행동이고, 반헌법적이고 반인권적인 모독행위"라고 규정했다.

이어 "'5·18 북한군 개입설'은 박근혜 정부에서 이미 국방부와 국무총리 등이 수차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적으로 밝힌 내용이다"면서 "재판부에서 이미 허위사실로 인정해 지만원씨에게 손해배상을 판결한 바 있다"고 발언했다고 전했다.

춘천지역위원회는 또 "전 국민적 분노가 몰아치고 궁지에 몰리자 공동개최자이자 영상메시지까지 보내놓고 발뺌하는 자유한국당 김진태 국회의원(강원도 춘천)과 '북한국 개입한 광주폭동, 전두환은 영웅'이라 말한 공동개최자 자유한국당 이종명 국회의원(비례), 그리고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이라 모독한 자유한국당 김순례 국회의원(비례), 그리고 이들이 국회 내에서 마음대로 떠들도록 멍석을 깔아준 자유한국당까지 분명한 법적·도의적 책임이 뒤따를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춘천지역위원회 차원의 규탄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며 "성명서 발표를 시작으로 규탄 현수막 게첩, 범시민 규탄 집회 등 춘천에서 다시는 민주주의의 역사가 폄훼되지 않도록 시민, 시민단체, 정당과 함께 범국민적 국회퇴출운동에 참여할 것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