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자유한국당 당권 출마를 선언한 안상수 의원(왼쪽부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주호영, 심재철 , 정우택 의원이 10일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한 뒤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전화 통화로 의견을 같이한다고 밝혀 공동 입장문에 함께 이름을 올렸다.
 자유한국당 당권 출마를 선언한 안상수 의원(왼쪽부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주호영, 심재철 , 정우택 의원이 10일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한 뒤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전화 통화로 의견을 같이한다고 밝혀 공동 입장문에 함께 이름을 올렸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을 제외한 자유한국당 당권주자들이 2.27 전당대회 일정을 그대로 진행키로 한 당의 결정에 반발, "2주 이상 (일정을) 연기하지 않으면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재차 입장을 밝혔다.

오세훈 국가미래비전특별위원장과 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 의원 등 5명은 10일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 후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2.27 전당대회는 2주 이상 연기돼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12일에 후보 등록을 하지 않는다"는 공동 입장문을 냈다.

또 당 선관위가 전대 일정 강행 이유로 '장소 섭외 등의 물리적 어려움'을 든 것에 대해선 "여의도 공원 등 야외도 무방하다"며 "그동안 한 번도 거치지 않은 전대 룰 미팅 등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앞서 밝혔던 '전대 보이콧'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이들은 전당대회 일정과 겹치는 2차 북미정상회담 등을 이유로 전대 일정 연기를 주장했다. 그러나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8일 회의에서 이를 수용하지 않자 '전대 보이콧'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특히 이들은 당시 공동 입장문을 통해 "이번 전대를 당을 부활시키는 기회로 만들기보다 특정인을 옹립하려는 절차로만 밀어붙이는 모습에 반대할 수밖에 없다"며 당 선관위의 전대 일정 강행은 황교안 전 총리를 위한 것으로 규정했다.

홍준표, 황교안 겨냥 "현재 당내 현상은 '좀비 정치'

회동에 불참한 홍준표 전 대표도 이날 전화통화를 통해 이 입장문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그러면서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전당대회가 특정인을 위한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취지의 글을 연달아 올렸다. 홍 전 대표는 "지금 전당대회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당내 현상은 '좀비 정치'"라며 "모두가 힘을 합쳐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대항해야 할 때 좀비정치나 하고 있는 당을 바라보니 참담하기 이를 데 없다"고 밝혔다.

또 다른 글을 통해선 "나는 전대 후보 6명과 함께 전대 보이콧에 동참한 바 있고 그 이유도 이미 밝혔기 때문에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며 "아쉬운 것은 이미 철지난 공안검사의 시대가 시대를 역류하여 다시 우리 당에서 시작된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나라와 국민을 위해서 현실정치로 다시 돌아왔고 그 마지막 헌신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 말씀으로 이를 대신한다"며 "더 이상 전대 관련으로 내 이름이 거론되지 않도록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황교안 "흔들리지 않겠다, 네거티브들 모두 사실 아냐"

반면, 황교안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은 전당대회 일정을 그대로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진태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그만 징징거리고 들어오길 바란다"라며 다른 당권주자들의 전대 보이콧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홍 전 대표를 겨냥해선 "특정인을 위한 룰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2년 전 대선 경선 때 홍준표 한 사람을 위해 룰을 정한 적은 있었다, 난 그것도 참고 견딘 사람"이라고 적었다.

황 전 총리는 이날(10일)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흔들리지 않겠다. 뿌리부터 튼튼한 그래서 정책과 비전이 강하고 힘찬 자유한국당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자신을 향한 네거티브 공세에 굴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함께 밝혔다. 이와 관련, 황 전 총리는 구체적으로 "저를 향한 많은 네거티브들이 있다, 진박논란에 시련이 닥쳤다고도 한다. 황교안 연관검색어에 배신론과 한계론도 등장했다"면서 "분명히 하건데 모두가 사실이 아니다, 지금 저는 이러한 논란에 휘둘릴 겨를이 없다"고 밝혔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