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당 5.18 공청회 발표자로 나선 지만원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는 지만원씨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공동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발표자로 나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 한국당 5.18 공청회 발표자로 나선 지만원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는 지만원씨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공동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발표자로 나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지만원이 주장하는 허무맹랑하고 사기에 가까운 북한 특수부대 광주 잠입설을 민의의 정당인 국회에서 5.18 발표 주제로 내세운다는 것 자체가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다."

기어이 지만원씨를 국회로 불러들인 김진태(강원 춘천), 이종명(비례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화살이 쏟아졌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설훈 의원은 8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5.18에 대한 한국당의 인식이 지만원의 망상에 기댄 참담한 것이고, 이 왜곡에 동조하는 것은 고통받는 5.18 피해자와 광주 원혼에 대한 심각한 모독 행위다"라고 지적했다.

"헛소리에 마이크 쥐어준 이유가 뭔가"

김진태·이종명 의원 등은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폄하 발언과 북한군 개입설 유포 등으로 도마에 오른 지씨를 발표자로 세워 공청회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행사를 저지하기 위해 현장을 찾은 조선의열단 기념사업회 회원 등 일부 시민들과 참가자들 간에 충돌이 발생해 행사장은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관련 기사 : [현장영상] "김정은 욕해봐!" "그럼 아베 욕해봐!"... 아수라장 5.18 공청회 앞).

자유한국당 현역 의원 중 참석자는 이종명 의원을 비롯해 김순례 비례대표 의원과 백승주(경북 구미 갑), 이완영(경북 경북 고령군성주군칠곡군) 의원이었다.

설 의원은 이날 행사의 목적을 일부 극우 진영의 지지를 얻기 위함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아무리 지만원의 주장을 옹호하는 지지층의 지지를 받고자 하는 궁여지책이라 하더라도 우리 사회에는 넘지 말아야 할 상식선이 있다"라면서 "5.18 진상규명위원 지만원 추천 논란을 일으키며 수 개월간 추천을 미루다가 극우 인사 3명을 추천한 한국당이 이제 지만원까지 지원하는 것은 5.18에 대한 왜곡된 입장을 드러낸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설훈 "한국당 5.18 공청회 지만원 발표는 광주 영령 모독 행위"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리는 5.18 공청회와 관련해, "5.18 북한 개입설을 제기해 명예훼손 유죄 판결을 받은 지만원 씨가 공청회 발표자로 나서는 것은 피해자와 광주 영령에 대한 모독 행위"라고 비판했다.
▲ 설훈 "한국당 5.18 공청회 지만원 발표는 광주 영령 모독 행위"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리는 5.18 공청회와 관련해, "5.18 북한 개입설을 제기해 명예훼손 유죄 판결을 받은 지만원 씨가 공청회 발표자로 나서는 것은 피해자와 광주 영령에 대한 모독 행위"라고 비판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각 정당의 따가운 비판 논평도 이어졌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같은 날 국회 정론관에서 "운운하기도 민망한 헛소리에 동조하고 마이크를 쥐어주는 이유가 무엇인가, 이게 5.18에 대한 한국당의 입장인가"라고 되물은 뒤 "온전한 진상규명에 협조는 못할망정, 왜곡과 날조로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세력을 국민들이 보고만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평화당은 더 나아가 한국당을 향해 "간판을 내리라"고 주문했다. 김정현 대변인은 "지만원에게 국회 토론회라는 멍석을 깔아준 국회의원들을 그대로 방치한 한국당은 공당의 간판을 내려야 한다"라면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5.18 영령들과 국민 앞에 사과하고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진태 후보는 후보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공식적으로는 이날 공청회를 찾지 않기로 결정했다. 5.18구속부상자회 관계자는 8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광주 입장은 우리가 대응하고 신문에 나오면 힘을 보태는 꼴이 되므로 무대응하겠다는 것"이라면서 "일부 (분노한) 분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광주를 모욕하지 말라' 지만원 강연장에 등장한 플래카드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는 지만원씨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공동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발표자로 나서자, 이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광주를 모욕하지 말라'라고 적은 플래카드를 펼치며 항의하고 있다.
▲ "광주를 모욕하지 말라" 지만원 강연장에 등장한 플래카드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는 지만원씨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공동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발표자로 나서자, 이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광주를 모욕하지 말라"라고 적은 플래카드를 펼치며 항의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10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