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미국 현지시각)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서 신년 국정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미국 현지시각)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서 신년 국정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EPA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년 국정연설에서 2월 27일과 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각) 미국 수도 워싱턴D.C. 연방의회에서 열린 신년 국정연설에서 "우리는 대담하고 새로운 외교의 일환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역사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 (북한과 관련해) 할 일이 많이 남았지만, 김 위원장과의 관계는 좋다(good)"라며 "나는 김 위원장과 나는 오는 27~28일 이틀간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베트남의 어느 도시에서 만나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그는 "(북한에 억류됐던) 우리의 인질들이 돌아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라며 "만약 내가 대통령이 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지금 북한과 수백만 명이 목숨을 잃었을 큰 전쟁을 치르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식 발표하면서 북미 정상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열린 지 1차 정상회담에 이어 260일 만에 다시 마주하게 됐다. 

"위대한 국가는 끝없는 전쟁하지 않아"

한편, 중국과의 무역 협상에 대해서는 "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매우 존중하고 있으며, 우리는 지금 중국과 새로운 무역 협정을 체결하려 하고 있다"라며 "우리의 경제적 성공을 위해서는 가장 먼저 수십 년 동안의 재앙과도 같은 무역 정책을 뒤집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끝내고, 우리의 만성적인 무역 적자를 줄이고, 미국민의 일자리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실질적인 구조적 변화를 수반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국경장벽 건설과 불법 이민 문제에 대해 "국경장벽을 세워 마약·인신매매업자가 미국 땅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아야 한다"라며 "불법 이민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의회가 의지를 보여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국경장벽 예산을 둘러싼 민주당과의 대치에 대해서는 "우리는 수십 년간 이어져 온 정치적 교착 상태를 깨트릴 수 있다"라면서 정치권의 통합을 강조하기도 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시리아 철군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군은 거의 19년 동안 중동에서 싸우며 6만여 명의 사상자를 냈고, 지출한 비용만 7조 달러에 달한다"라며 "위대한 국가는 끝없는 전쟁(endless wars)을 하지 않는다"라고 자신의 결정을 옹호했다.

이란 제재와 관련해서는 "주도적인 테러 지원국인 이란의 급진적인 체제에 맞서기 위해 지금의 정책은 당연하다"라며 "이란 핵협정을 탈퇴한 것은 이란의 부패한 독재 정권이 핵무기를 얻지 못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