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질의하는 손혜원 의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에게 질의하고 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자신의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투기 의혹에 대해 직접 검찰에 수사 의뢰할 수도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는 목포를 지역구로 하는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의 제언에 따른 것이다. 박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과 한 인터뷰에서 "(손 의원이) 차명(소유)이나 투기를 했다고 하면 자기 목숨과 모든 재산권과 의원직도 걸겠다, 이렇게 강하게 나오셨는데 그러실 게 아니라 검찰에 본인 스스로 수사 의뢰를 해서 의혹을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또 "오늘 아침 (언론 보도를) 보면 (손 의원과 관련된 목포 내) 토지 등 20곳, 또는 일부 신문에는 15채, 16채 이렇게 있다면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본다"며 "왜냐하면 아무리 합목적적이라도 과정과 절차가 정당하지 않으면 있을 수 없는 것이기 때문"이라고도 설명했다.

박 의원은 전날(17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같은 취지의 제언을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손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용 의사를 밝힌 셈이다.

다만, 손 의원이 내건 전제 조건은 있었다. 그는 "단, 서산·온금지구 '조선내화' 부지 아파트 건설 관련 조합과 ㅈ건설이 같이 검찰 조사에 응한다면, 그리고 SBS '목포홍보팀'(SBS탐사보도팀을 의미하는 명칭)도 반드시 (검찰 조사에) 포함해야 한다"며 "조속히 답 주시면 바로 검찰 수사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즉, 자신의 의혹을 보도한 SBS와 그와 관련된 제보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들에 대한 수사도 병행돼야 한다는 얘기였다.

한편, 박지원 의원은 지난 17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한 인터뷰에서 "(손 의원 관련 의혹은) 부동산 투기가 아니다"고 단언한 바 있다. 특히 "문화재청하고의 문화특구(근대역사문화공간) 선정은 제가 했다"며 손 의원이 문화체육관광위 여당 간사로서 영향력을 끼쳤을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이날 평화방송과 한 인터뷰 때도 "(손 의원이) 투기가 아니라고 확신한다고 얘기했는데 지금도 그 입장에 변함이 없나"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자유한국당이 이번 사안을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연결지어 공세를 펼치는 것에 대해선 "김정숙 여사와 관계가 없는 사실을 갖고 정치 공세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평했다.
 
 손혜원 의원의 조카 등 3명이 공동 구입해 게스트하우스로 리모델링한 '창성장' 모습
 손혜원 의원의 조카 등 3명이 공동 구입해 게스트하우스로 리모델링한 "창성장" 모습
ⓒ 이영주

관련사진보기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