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1일 오전 5시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약 80㎞ 해상에서 여수 선적 9.77t급 낚시 어선 무적호(둥근 원)가 전복돼 통영해경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통영해경 제공]
 11일 오전 5시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약 80㎞ 해상에서 여수 선적 9.77t급 낚시 어선 무적호(둥근 원)가 전복돼 통영해경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통영해경 제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11일 오전 10시 30분]

경남 통영 욕지도 주변 해상에서 14명이 타고 있던 낚시어선이 전복돼 2명이 사망하고 3명이 실종됐다.

통영해양경찰서 등에 의하면, 11일 오전 4시57분경 통영시 욕지도에서 남쪽으로 약 80km 해상에서 9.77톤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뒤집어졌다.

당시 어선에 타고 있었던 사람들 가운데 11명이 구조되었고 이들 가운데 3명은 의식이 없어 여수 쪽 병원으로 후송되었다가 2명이 사망했으며, 3명은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낚시어선은 지난 10일 오후 1시 25분경 여수 국동항을 출발했고, 선장과 선원, 낚시객 12명이 타고 있었다.

해경은 경비함정과 항공기 등을 동원해 실종자들을 찾고 있다.

한편 김경수 경남지사는 이날 아침 경남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통영 어선사고와 관련해 긴급대책회의를 가졌다.

김경수 지사는 중앙대책본부가 통영에 설치 운영되고 있고, 사고수습본부는 전남도에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지만 경남도에서도 여러 기관과 협조를 잘해서 주고 상황을 파악하도록 했다.

김 지사는 관계자들한테 사고 수습과 상황이 마무리 될 때까지 최선을 다해달라고 했다. 김경수 지사는 이날 오전 통영해경으로 출발하려고 했다가 사고 수습이 우선이라 보고 취소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11일 아침 통영 어선 전복사고와 관련해 경남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대책회의를 가졌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11일 아침 통영 어선 전복사고와 관련해 경남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대책회의를 가졌다.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태그:#통영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