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한국서부발전(주)태안화력 9, 10호기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숨진 고 김용균씨 사망사고 발생 한 달을 맞은 가운데, 민주노총이 10일 오후 3시부터 서부발전 본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으로 이 문제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고 선언했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충남 태안에 위치한 서부발전 본사 앞에서 규탄집회를 열고 서부발전의 현장훼손, 진실은폐시도, 작업재개 움직임을 규탄하며 정부의 미온적 태도에 강력 항의했다. 이 자리에는 민주노총 산하 대전 충청, 세종, 충북 본부의 조합간부와 공공운수연맹 산하 조합원, 민주노총 서산태안위원회 조합원 등 5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유가족들도 함께헀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공공운수노조 김현상 부위원장의 사회로 시작된 결의대회에서 인주노총 양동규 부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한 지 한 달이 다 되도록 근본적인 문제 해결보다는 여론의 눈치만 보며 서부발전과 관리감독을 맡은 정부가 시간을 끌고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오늘부터 고 김용균 동지의 문제는 민주노총의 전체의 문제로 받아안고 책임을 지고 해결하겠다"고 선언했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이어 한국발전산업노조 박태환 위원장은 규탄사를 통해 "한곳에서 일을 하는데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차별하고 위험하고 힘든 일은 비정규직이 하는 것을 막기 위해 노동자는 하나라는 마음으로 발전노조는 함께 싸우고 있다"며 "서부발전과 정부는 이 모든 문제의 원인인 '위험의 외주화'를 중단하고 즉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신속히 시행하라"고 주장했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고인의 어머니 김미숙씨도 연단에 올라 "김용균법이 통과되고 대통령과 만나서 사진 찍으면 이 문제가 다 해결된 것 같아 보이지만 실은 지난해 연말까지 다 해결하겠다던 이해찬 대표의 약속도 지켜지지 않고 있고 법에는 실제로 용균이와 같이 일했던 발전노동자들의 애기는 아예 빠져 있다"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이어 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이 될때까지 함께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결의대회를 마친 참석자들은 서부발전 본사 앞에 고인을 추모하는 리본을 걸고 태안터미널까지 거리행진을 하며 ▲ 진상규명, ▲ 서부발전 사장과 기술본부장의 구속과 압수수색을 통한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