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0일 오후 광양시청 열린 홍보방에서 열린 민선 7기 광양시 주요정책 입장 발표 광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기자회견
 10일 오후 광양시청 열린 홍보방에서 열린 민선 7기 광양시 주요정책 입장 발표 광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기자회견
ⓒ 이성훈

관련사진보기


전남 광양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정현복 광양시장의 민선7기 주요 공약에 대해 "시민과 소통하지 않고 무리한 토건 위주의 공약 남발"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광양참여연대, 광양만녹색연합, 참교육을 위한 전국 학부모회 광양지회 등 광양지역 10개 단체로 구성된 광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아래 연대회의)는 10일 오후 광양시청 열린홍보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선7기 광양시 주요정책에 대한 광양시민사회단체 입장을 발표했다.

연대회의는 정현복 시장의 민선 7기 공약에 대해 ▲미세먼지 저감을 외면한 대규모 토목 개발▲각종 공약 부풀리기식 꼼수 ▲보여주기식 무성의한 행정 ▲지방선거 후보 시절 공개정책질의를 통해 약속한 정책 모두 배제 등을 주장하며 강력히 비판하고, 시민과의 약속을 철저히 지킬 것을 주문했다.

"대규모 관광정책, 막대한 예산 투입... 실효성 의문"

연대회의가 날선 비판을 제기한 분야는 광양시의 관광 정책이다. 정현복 시장의 민선 7기 5대 핵심공약 중 4가지 공약이 관광 정책인데 이를 살펴보면 ▲가족형 어린이 테마파크 조성(1천500억 원) ▲이순신 해변공원조성 및 이순신 동상 전망대(2000억 원) ▲섬진강 뱃길복원 수상레저 기반조성(85억 원) ▲섬진강 마리나 개발(208억 원) 등이다.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는 "이들 공약은 대규모 관광산업개발로 3천800억 원 규모의 예산이 집중되는 정책"이라며 "관광개발사업이 과연 광양시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광양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 시킬 수 있는 생산적인 정책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이들 관광 개발 공약이 개발은 물론, 운영과정에서 막대한 세금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될 수도 있는데 관광 활성화를 이루지 못할 경우 대비책이 없다는 주장이다.

무리한 택지 개발 정책도 도마에 올랐다. 연대회의는 "광양시는 30만 자족도시 기반 조성이라는 명분 아래 무리한 택지개발로 자연녹지 공간들이 수년간 황폐해졌다"고 비판했다. 주택보급률이 112%를 넘었음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아파트 개발 허가를 남발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시민들이 빚을 내 새 아파트로 입주하면서 발생하는 구도심 공동화 현상 역시 도시재생이라는 또 다른 사업으로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연대 회의는 미세먼지 저감, 대기오염 물질 다량 배출 사업장 규제 등 환경 정책에 대해서도 정 시장이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안일한 반응을 보였다고 목소리 높였다.

연대회의는 "공무원들은 물론, 시민단체, 언론도  정현복 시장의 브레이크가 없는 과속 전차의 속도를 줄이는 데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정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 후보 시절 공개정책질의를 통해 약속한 정책들에 대해 모든 약속을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