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TV] 일본기자 '참교육' 시킨 문 대통령, "일본은 보다 겸허해야"
ⓒ 홍성민

관련영상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문 낭독 이후 기자들의 질의응답을 받았다. 지난해 신년 기자회견과 마찬가지로 기자들은 자유롭게 손을 들어 질문 의사를 표시했고, 문 대통령이 이들 가운데 한 사람씩 지목해 질문을 들었다.

질문기회를 얻은 일본 NHK 기자는 일본기업 신일철주금(옛 신일본제철) 한국 자산에 대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압류 신청을 국내 법원이 승인한 것과 관련, "일본 정부가 한·일 청구권 협정에 따라 우리 정부에 한일 정부 간 협의를 공식 요청했는데 어떤 대응을 고려하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겸허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며 "그 문제는 그 문제대로 지혜를 모아서 해결하고, 그 문제 때문에 미래 지향적 관계 훼손되지 말아야 한다, 일본 정치인들이 정치 쟁점화해서 논란거리로 만들어서 확산시켜 나가는 것은 현명한 태도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취재 : 박정호 기자 / 영상 편집 : 김윤상, 홍성민 기자 / 영상 제공 : KTV)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기록하지 않으면 사라집니다. 누군가는 진실을 기록해야 합니다. 그 일을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