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철거민협의회 회원들이 서울 마포구 아현2구역 재건축 철거민 투신 관련해 5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시 측에 철거정책공청회 개최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전국철거민협의회 회원들이 서울 마포구 아현2구역 재건축 철거민 투신 관련해 2018년 12월 5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시 측에 철거정책공청회 개최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작년 12월 3일 강제 철거를 비관해 목숨을 끊은 서울 아현2구역 철거민 박준경씨의 유족이 서울시와 합의에 이르렀다.

박씨는 같은 해 11월 마포구청의 행정집행으로 살던 집에서 쫓겨난 뒤 한강에 투신자살했고 유족은 장례식을 거부하고 시측과 협상을 벌여왔다.

[관련기사] '인권지킴이단 없는 철거'에 고개 숙인 박원순

박 시장이 12월 11일 철거민 대책위와 면담을 한 뒤 3일 후부터 서울시와 마포구·조합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가 구성됐다. 공사가 중단된 상황에서 9일까지 합의안 도출을 위해 4차례에 걸친 협의가 있었다고 한다.

서울시는 대책위가 요구한 '유가족 및 미이주 철거민 대책'과 관련해 "유족인 어머니에 대해 주거지원 대책(매입임대)을 마련했다"고 하면서도 구체적인 합의안과 보상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늦었지만 원만하게 합의를 마친 조합과 대책위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아현2구역과 같은 아픔이 재발돼선 안 된다. 향후 재건축지역에 대한 갈등이 최소화 되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