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방중단 일행을 태운 전용차가 9일 오전(현지시간) 베이징 조어대를 떠나 젠궈먼와이다제(建國門外大街)를 통과 중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방중단 일행을 태운 전용차가 9일 오전(현지시간) 베이징 조어대를 떠나 젠궈먼와이다제(建國門外大街)를 통과 중이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네 번째 북중정상회담을 위해 중국을 방문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문 이틀째인 9일 베이징의 첨단기술산업 지역을 방문했다.

여러 한국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전용 차량이 이날 오전 숙소인 댜오위타이를 나서 베이징 경제기술개발구로 향했다. 이 차량에는 중국 오토바이 호위대와 검정색 의전 차량 10여 대, 미니버스 10대, 응급차량 등이 뒤따라 긴 행렬을 이뤘다.

김 위원장은 북경동인당의 약품생산 공장을 시찰하고 다시 댜오위타이로 향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 사흘째인 9일 김 위원장과 북측 수행단이 베이징 동남쪽 베이징경제기술개발구 내 중국 유명 제약회사인 동인당(同仁堂)을 방문했다. 사진은 동인당 참관을 마치고 이동하는 북중 관계자들의 모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 사흘째인 9일 김 위원장과 북측 수행단이 베이징 동남쪽 베이징경제기술개발구 내 중국 유명 제약회사인 동인당(同仁堂)을 방문했다. 사진은 동인당 참관을 마치고 이동하는 북중 관계자들의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국에선 우황청심환으로 유명한 북경동인당(베이징통런탕)제약은 중국의 대표적인 전통약품 회사다. 이 회사는 이좡에 새로 세운 공장을 통해 전통적인 제조 공정을 현대화했고 생산량도 크게 늘렸다. 동인당의 판매점에선 북한산 인삼을 취급하기도 했다.

베이징 경제기술개발구는 베이징의 동남쪽 위성도시 따싱취(大兴区)에 있는 국가급 경제기술개발구로, 지역명칭을 따서 이좡개발구라 부르기도 한다.

이좡개발구에는 징둥 등 거대기업의 사옥이 있고 전자상거래 업체들이 많이 입주해 있다. 이좡에서는 세계로봇컨퍼런스가 매년 열리는데 로봇기술을 국제물류에 적용한 '스마트 로봇 물류창고'도 있다. 최근에는 자율주행차 시험도로를 건설하는 등 자율주행기술 관련 시설들도 들어서고 있다.

개발구를 중심으로 한 이좡 신도시는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에너지 절약도시, 저탄소 첨단산업 중심의 개발을 지향하는 '젋은 도시'이기도 하다.

중국의 최첨단 산업단지를 방문한 김 위원장이 볼거리가 많은 로봇, 전자상거래 같은 분야가 아닌 전통약품 공장을 찾았다는 점은 김 위원장의 관삼사를 시사한다. 전통생산방식에 첨단기술을 응용해 현대화하면서 생산효율을 비약적으로 높인 비결을 북한의 1차 산업 현대화와 연결지으려 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6월 세 번째 중국 방문 당시에도 김 위원장은 중국농업과학원을 방문했다. 당시 그는 수경재배실험실과 IT 기술을 적용한 농업 현대화에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