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국 달 탐사선 '창어 4호'의 '달의 뒷면' 착륙을 보도하는 중국중앙(CC)TV 갈무리.
 중국 달 탐사선 "창어 4호"의 "달의 뒷면" 착륙을 보도하는 중국중앙(CC)TV 갈무리.
ⓒ CCTV

관련사진보기

중국 달 탐사선 '창어(嫦娥) 4호'가 인류 최초로 지구에서 보이지 않는 '달의 뒷면' 착륙에 성공했다.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지난달 8일 중국 쓰촨성 시창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 3호 로켓에 실려 발사된 창어 4호가 이날 오전 10시 26분(현지시각) 달 뒷면의 동경 177.6도, 남위 45.5도 부근의 달 남극 근처에 착륙했다.

CCTV는 "창어 4호의 착륙 성공은 인류에 의해 처음으로 달의 뒷면과 닿았고, 처음으로 달의 뒷면과 지구 간 통신이 이뤄진 것"이라며 "인류 달 탐사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라고 치켜세웠다.

앞서 '창어 3호'가 지난 2013년 달의 앞면에 착륙한 데 이어 창어 4호가 달의 뒷면에도 착륙하면서 중국은 세계 최초로 달 앞면과 뒷면에 모두 착륙하는 기록을 세웠다. 

그동안 달의 뒷면 착륙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지구와 달의 뒷면 간의 통신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국은 지난 5월 중계 위성 '췌차오'를 쏘아 올려 통신에 성공하면서 이를 해결했다. 

"우주의 더 깊은 곳을 들여다볼 수 있다"

창어 4호가 착륙에 성공하면서 무인 로봇 탐사차(로버)가 나와 천문 관측, 중성자 방사선 탐지, 식물 재배 가능 여부와 물을 비롯한 기타 자원 조사 등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중국우주항공공정센터는 "달의 뒷면은 지구로부터의 전자파 간섭으로부터 보호되기 때문에 우주 환경과 태양 폭발을 연구하는 이상적인 장소"라며 "우주의 더 깊은 곳을 들여다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은 창어 4호 착륙에 이은 중국의 다음 목표는 우주인의 달 착륙과 달 기지 건설, 우주정거장 가동이라며 중국이 적극적인 연구와 투자로 미국과 러시아의 '우주 패권'에 도전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은 중국의 추격을 뿌리치기 위해 최근 항공우주국(NASA) 예산을 늘리고 중국 우주 당국과의 협력을 금지하기로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