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후엔 사회 각층 국민과 전화통화로 새해 인사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시민들과 함께 남산에 오르며 새해 첫날을 맞이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새해 첫 일정으로 박재홍·유동운·박종훈·안상균 씨와 민세은·황현희 양 등 '2018년을 빛낸 의인' 6명과 함께 남산으로 신년맞이 해돋이 산행을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함께 산행한 이들에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라"고 인사한 뒤 "새해는 황금돼지 해라고 하는데 황금돼지는 풍요와 복을 상징한다고 한다"며 "여러분 가정마다, 또 여러분 직장에도 기업에도 우리나라에도 풍요와 복이 가득 들어오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박재홍 씨는 지난해 5월 서울 봉천동 원룸 화재 현장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대학생을 구조하고 화재를 초기에 진압했다.

유동운 씨는 지난해 11월 전북 고창군에서 논으로 추락한 승용차에서 불이 난 것을 보고 운전자를 구조했다.

박종훈 씨는 지난해 8월 경북 봉화군 소천면 사무소 총기 사건 현장에서 범인을 제압해 추가적인 인명 피해를 막았다.

제주 해경인 안상균 씨는 지난해 8월 제주 우도에서 발생한 1천600t급 유조선 충돌 사고 때 선체에서 쏟아지는 기름을 막기 위해 수중 봉쇄 작업을 벌여 2차 피해를 막은 공로를 인정받아 해경이 선정하는 '2018 해경 최고 영웅'에 선정됐다.

각각 중학생과 고등학생인 민세은·황현희 양은 지난해 10월 광주 남구의 한 초등학교 앞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환자를 발견하고 소방서에 구조요청을 한 뒤 구급차가 도착할 때까지 현장에서 환자를 보호해 병원까지 동행했다.

문 대통령과 의인들은 오전 7시께 남산 국립극장을 출발했다. 산행 중 벤치에 앉아 의인들과 짧은 대화를 나누기도 한 문 대통령은 팔각정에서 해맞이를 했다. 산행은 오전 8시 15분에 종료됐다.

산행에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주요 수석 등 청와대 참모들도 동행했다.

문 대통령은 산행 후 청와대 관저에서 의인들과 떡국으로 조찬을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오늘 남산 팔각정에 올라가 보니 수많은 사람이 새해 일출을 보러 올라왔던데, 그만큼 새해에 (소망이 이뤄지길) 바라는 마음이 다들 간절한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새해 일출 보는 것을 좋아해 우리나라에서 좋다는 곳은 거의 다 가본 것 같다"며 강원도 정동진, 제주도 성산 일출봉, 남해 보리암, 남양주 수종사 등을 예로 들었다.

특히 보리암에 대해 "일출·일몰을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곳으로 섬과 섬 사이로 해가 떠오르는 게 장관"이라고, 수종사에 대해선 "한강 위로 해가 떠오는 장면이 멋지다. 다산 정약용과 추사 김정희가 차를 마시며 만난 의미 있는 곳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부산 일출 장소로 간절곶과 대운산을 꼽으며 "두 곳을 놓고 어느 쪽이 우리나라에서 일출을 가장 일찍 볼 수 있는 곳인지 논쟁이 벌어지기도 한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오후에는 사회 각층의 국민과 전화통화를 하고 새해 인사를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