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제철 요리인 특별한 맛의 산낙지 탕탕이다.
 제철 요리인 특별한 맛의 산낙지 탕탕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낙지의 계절이다. 봄 조개, 겨울 낙지라고 했다. 요즘 가는 곳곳마다 산낙지가 선을 보인다. 가을과 겨울이 제철인 낙지는 힘의 상징으로 알려져 있다. 사실 추위에 움츠러든 몸을 추스르는 데 낙지 만한 해산물도 드물다.

요리의 세계는 실로 무한하다. 같은 식재료라도 어떻게 요리해 먹느냐에 따라 그 맛이 천차만별이다. 산낙지는 말 그대로 살아있을 때 산낙지 탕탕이로 먹는 게 매력적이다.

산낙지를 도마 위에서 칼로 탕탕~ 두드려 잘게 자른다. 취향에 따라 채소와 쪽파 등을 더해 참기름 소금장에 버무려 먹는다. 이때 된장에 참기름을 듬뿍 뿌려낸 된장 양념도 썩 잘 어울린다.
 
 산낙지 탕탕이를 맛보는 순간 특별한 미식의 기쁨이 온몸에 전율처럼 가득 전해져온다.
 산낙지 탕탕이를 맛보는 순간 특별한 미식의 기쁨이 온몸에 전율처럼 가득 전해져온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살아 꿈틀대는 산낙지의 식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산낙지 탕탕이를 맛보는 순간 특별한 미식의 기쁨이 온몸에 전율처럼 가득 전해져온다.

가끔은 이렇듯 제철에 먹는 특별한 음식이 좋다. 이런 게 진짜 미식이 아닐까 싶다. 날마다 반복되는 같은 음식을 먹는 현실 속에서 외식은 색다르게 다가온다. 어떤 분위기에서 누구와 먹느냐에 따라 그 맛 또한 달라진다.

스태미나 음식인 살아 꿈틀대는 산낙지는 맛과 영양성분이 많아 미식가들이 즐겨 찾는다. 야들야들하고 부드러운데다 쫄깃하게 씹히는 식감이 진짜 별나다.

옛 문헌을 살펴보니, 정약전의 <자산어보>에는 '영양부족으로 일어나지 못하는 소에게 낙지 서너 마리만 먹이면 벌떡 일어난다'고 기록하고 있다. 허준의 <동의보감>에는 '성이 평하고 맛이 달며 독이 없다'고 한다.
 
 인삼에 버금간다는 겨울 무를 숭덩숭덩 썰어 넣어 끓여낸 연포탕도 좋다.
 인삼에 버금간다는 겨울 무를 숭덩숭덩 썰어 넣어 끓여낸 연포탕도 좋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낙지전골이나 연포탕은 이 겨울에 제격이다.
 낙지전골이나 연포탕은 이 겨울에 제격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낙지요리는 낙지가 제대로 들어가야 제맛이다.
 낙지요리는 낙지가 제대로 들어가야 제맛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저칼로리 식품인 낙지는 단백질과 비타민B2, 무기질, 칼슘, 인 등이 풍부하며 강장 효과가 뛰어나다. 타우린 성분을 다량 함유하고 있으며 콜레스테롤과 빈혈 예방에도 좋다.

인삼에 버금간다는 겨울 무를 숭덩숭덩 썰어 넣어 끓여낸 연포탕도 좋다. 또한 양배추, 애호박, 미나리, 양파, 팽이버섯, 등의 채소와 함께 끓여낸 낙지전골도 이 겨울에 제격이다. 이들 음식에는 채소나 닭을 삶아 우려낸 맛국물을 기본 육수로 사용하는 게 좋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다음 블로그 '맛돌이의 오지고 푸진 맛'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그는 해보다 먼저 떠서 캄캄한 신새벽을 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