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
ⓒ 최은주

관련사진보기

 
신차 구매 시 소비자가 5인승이 아닌 7인승 대형 스포츠유틸리티(SUV)를 선택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가족을 위해서다. 2열과 3열까지의 넉넉한 공간이 구매 우선순위 첫번째에 위치한다.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이에 해당한다. 

눈발이 날리던 지난 11일 팰리세이드를 타고 경기도 용인과 여주 일대 68킬로미터(km) 가량을 달리며 직접 상품성을 경험해봤다. 비교적 짧은 시승이었지만, 이 차의 정체성을 느끼기에는 충분했다. 

외모는 전형적인 SUV답다. 단단하고, 남성적이다. 현대차의 디자인 디엔에이(DNA)인 캐스케이딩 그릴(용광로에서 쇳물이 쏟아지는 모습을 형상화한 모양)이 전면부 중앙 전체를 차지한다. 그릴의 주변을 감싼 크롬이 아래로 갈수록 두꺼워져 강렬하다 못해 공격적인 인상까지 풍긴다. 

그릴 양 옆으로는 수직 구조의 주간주행등이 강인함에 세련미를 더한다. 여기에 전조등의 등 개수를 3개로 하나 더 추가했다. 수준 높은 국내 소비자들을 만족시키기 위한 차별화라는 것이 회사 쪽 이야기다.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
ⓒ 최은주

관련사진보기

 
측면은 남성미가 더욱 두드러진다. 각진 형태로, 굳건한 모습을 보여준다. 7인승이다 보니 긴 차체에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는데, 이를 피하기 위해 펜더와 캐릭터라인에 힘을 줬다. 특이한 점은 차량의 높이가 낮아 SUV가 카니발과 같은 엠피브이(MPV, 다목적차량)를 연상시킨다. 

뒷부분도 앞과 마찬가지로 수직 구조의 후면등이 핵심이다. 차명이 부착되는 곳과 번호판 부분의 위치를 달리 함으로써 부피감을 줬다. 전면부에 비해 간결하고 안정적인 느낌이지만, 앞과 달리 각 부분이 조화롭지 못하다. 

동력 성능은 무난하다. 시승 차량은 2.2리터(L) 디젤 엔진과 전륜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다. 스티어링휠(운전대)과 가속 및 감속 페달 모두 감각이 가벼워 큰 차체에도 불구하고, 여성이 운전하기에도 전혀 무리가 없다. 

크기와 무게가 있다 보니 힘차게 치고 나가는 편은 아니다. 제원상의 성능은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 kgf.m이다. 또, 에코, 컴포트, 스포트, 스마트 등 4가지의 주행모드를 지원하지만 각 모드 별 변별력이 다소 떨어진다. 뚜렷한 차이를 느끼기는 힘들다. 

이날 시승 구간에는 모랫길도 있었다. 진흙과 모래, 눈길에 따라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돕는 험로 주행 모드가 적용돼 이를 경험해 보라는 것이었다. 컴포트와 모래(샌드) 모드를 번갈아 가며 강가의 모랫길을 달려봤다. 길이가 너무 짧았던 탓인지, 이 또한 큰 변화를 느끼지는 못했다. 

스포트 모드로 고속도로도 한껏 누벼보고, 고속도로 주행 보조시스템(HAD)으로 정속 주행도 한 결과, 계기판에 기록한 연비는 리터당 10.2km였다.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 실내.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 실내.
ⓒ 최은주

관련사진보기

 
시승 내내 이 차에서 아쉬웠던 것은 편차가 큰 실내 내장재다. 천장은 스웨이드로 고급스럽게 마무리한 반면, 탑승객의 손이 닿는 센터페시아와 문 안 쪽은 저렴한 플라스틱의 느낌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회사가 플래그십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던 탓일까, 기대가 컸던 것도 있다. 

회사가 자신했던 대로 공간 활용도와 편의성은 좋다. 공간 확보를 위해 기어 레버를 버튼식으로 바꿨다. 이와 함께 국내 대형 SUV 최초로 적용된 후석 대화 모드는 혼다의 오딧세이를 떠오르게 했다. 더불어 음료병을 놓을 수 있는 공간이 16개나 되며 1열 양쪽 좌석 측면에 유에스비(USB)와 포트와 모바일 주머니를 추가해 2열 승객들을 배려했다. 

이날 만남을 통해 느낀 팰리세이드는 생긴 건 SUV인데, 속 안은 MPV(밴)였다. 시승현장에서도 기자들 사이에서 수입 브랜드의 동일 차급 차종보다 기아자동차의 카니발이 경쟁상대로 언급됐다. 즉, 이 차는 밴의 공간성과 SUV의 디자인을 원하는 이들에게 안성맞춤이다. 팰리세이드의 국내 판매 가격은 3475만 원~4177만 원이다.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
ⓒ 최은주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