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창녕에 사는 김경호(39), 이도겸(36) 부부가 아들 2명과 딸 1명의 세 쌍둥이를 낳았다.
 경남 창녕에 사는 김경호(39), 이도겸(36) 부부가 아들 2명과 딸 1명의 세 쌍둥이를 낳았다.
ⓒ 창녕군청

관련사진보기

 
세 쌍둥이가 태어났다. 12월 7일 경남 창녕군은 김경호(39), 이도겸(36) 부부가 아들 2명과 딸 1명의 세 쌍둥이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이도겸씨는 이날 오후 1시 창원에 있는 한 병원에서 예쁜 세 쌍둥이를 낳았다. 창녕군 남지읍 남지리에 사는 이들 부부는 이로써 '삼둥이 부모'가 됐다.

창녕군은 "결혼을 해도 아이를 낳지 않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인구감소는 이젠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닌 우리의 당면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오늘날, 세쌍둥이가 태어나 주변의 많은 관심을 받으며 주목을 받고 있다"고 했다.

엄마와 세쌍둥이는 모두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녕군은 "주변의 모든 사람들이 자기 일처럼 기뻐했으며 남지읍에서도 출산축하용품, 출산축하금, 출산장려금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창녕군에서는 전국 최고 수준의 출산장려금으로 첫째 아이는 200만원, 둘째 아이 400만원, 셋째 아이부터는 1000만원을 지급하며, 다둥이 출산에는 출산 축하금 30만원을 추가로 지급한다.

'삼둥이 부모'는 한꺼번에 세 아이를 출산했기에 창녕군으로부터 출산장려금 1600만원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여기에 창녕군은 셋째 아이부터 월 20만원의 양육수당도 만 5세까지 지급하고 있으며, 그 외에도 태아 기형검사비용, 고교입학금, 수업료 전액을 지원하고 있다.

남지읍 관계자는 "창녕군의 차별화 된 출산정책을 많이 홍보하여 아이들을 더 많이 낳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