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휴대폰 자료사진
 휴대폰 자료사진
ⓒ pixabay

관련사진보기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40대 여성이 문재인 대통령 행세까지 하며 사기를 치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6일 지방정가와 교육계 등에 따르면 권 여사를 사칭해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수억원을 뜯어낸 김모(49)씨는 다른 지역 유력인사들에게도 권 여사나 문재인 대통령을 사칭해 문자를 보냈다.

휴대전화 판매 일을 한 적이 있는 김씨는 과거 더불어민주당 선거운동원으로 일하며 확보한 전화번호로 지역 정치인·유력인사들에게 '권양숙입니다'라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그는 딸 사업 문제로 5억원이 필요하다며 빌려 달라고 요청했고 자신에게 속은 윤 전 시장을 이용해 자신의 자녀를 노 전 대통령의 혼외자라고 취업청탁까지 했다.

이 과정에서 윤 전 시장이 취업 부탁 전화를 했던 학교 법인 대표 등에게도 사기를 시도했다.

김씨는 해당 대표에게도 권 여사를 사칭해 5억원을 빌려달라고 요구했고 대표 측이 사기를 의심하자 이번에는 자신을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속여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김씨는 최소 5명에게 '문재인입니다'라고 거짓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김씨의 문자를 이상하게 여긴 인사들이 늘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고 10개월 가까이 지속된 사기 행각도 발각됐다.

실제 김씨의 사기 사례는 청와대가 지난 10월 22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칭범죄 관련 대통령 지시 발표문'에도 첫 사례로 등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 친인척·청와대 사칭 사기가 잇따른다는 보고를 받고 "대통령과 친인척, 청와대 인사 이름을 대고 돈을 요구하는 사람이 있으면 무조건 사기라 생각하고 신고해달라"고 국민들에게 알릴 것을 특별 지시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