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대차노조가 5일 오후 2시 확대운영위를 열고 6일 파업을 결의하고 있다.
 현대차노조가 5일 오후 2시 확대운영위를 열고 6일 파업을 결의하고 있다.
ⓒ 현대차지부

관련사진보기

 
금속노조 현대차지부(현대차노조)가 광주시와 현대자동차 회사측이 추진하는 자동차10만대 생산공장 신설(광주형일자리)의 폐기를 촉구하며 오는 6일 1조, 2조 각 2시간씩 모두 4시간 총파업을 벌인다.

현대차노조는 5일 오전 현대차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확대간부들의 항의집회를 열은 후 오후 2시 확대운영위를 열고 이같이 결의했다. 노조는 광주형일자리가 체결되면 7일에도 6일처럼 총 4시간 부분파업을 벌인다. 

이에 따라 현대차 생산공장 1조는 오후 1시 30분~3시 30분 2시간, 2조는 오후 10시 30분~12시 30분까지 2시간 각각 파업을 벌인다. 상시 1조와 상시주간조, 일반직 등 전국 공장의 전 직군 5천1천여명의 조합원도 2시간 부분파업이 동일하다.

일손을 놓은 현대차노조는 조합원들은 이날 사업부별로 집결해 울산공장 본관앞에서 오후 2시부터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기아차노조도 5일 오후 2시 소하리공장에서 전체 대의원대회를 열고 현대차노조와 같이 각 조가 2시간씩 퇴근 파업을 벌일 계획이다.

앞서 현대차노조는 광주형 일자리를 논의해온 광주 노사민정협의회에서 한국노총이 빠지면서 '혹시나' 하고 파업 결정을 확정짓지 않었지만 노사민정협의회가 현대차와의 합의안을 의결했다는 소식에 총파업을 결의했다.

노조는 7일과 그 이후 파업은 광주형일자리 협약 체결 상황을 고려해 투쟁방침 등을 지부장에게 위임한다고 결의했다.

"현대차경영진에 대해 다양한 대응투쟁과 법적조치 강구"

현대차노조는 6일부터 총파업을 하기로 결의한 후 입장문을 내고 "문재인정부와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광주시가 주도하는 광주형 일자리 협약체결에 현대차그룹이 동의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강력한 항의를 표하며, 현대차경영진에 대해서는 다양한 대응투쟁과 법적조치를 강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광주시와 현대차가 헌법과 노동법이 보장하는 노동3권과 노동조합의 존재를 부정할 수 있음에도 한국노총 광주본부가 이를 포괄적 위임으로 광주형 일자리의 마지막 협상물꼬를 틔어주었다는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광주형일자리 협약에서 헌법과 노동법이 보장하는 노동 3권이 후퇴한 것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질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차노조는 광주형일자리 철폐 총파업투쟁 이후의 일정은 7일~14일 사업부대표와 대의원 선거가 있어 아직 결정된 바가 없으며, 새롭게 선출되는 대표와 대의원들과 함께 투쟁일정을 수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