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시청 입구.
 대구시청 입구.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중앙정부의 국가기록원과 같은 역할을 할 지방기록물관리기관이 대구에 건립될 예정이다.

대구시는 대구지역 전체 기록물 관리를 총괄 기획·조정·통합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지방기록물관리기관인 가칭 '대구기록원'을 오는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면적 9442㎡ 규모의 대구기록원이 건립되면 60만 권 규모의 기록물을 수용할 수 있다. 현재 대구시가 보존하고 있는 보존기간 30년 이상 기록물은 약 7만 권으로 8개 구·군이 보유한 35만 권을 포함하면 42만 권에 달한다.

향후 공사·공단의 기록물은 물론 민간기록물까지 수집하게 되면 대구기록원이 보존하게 될 기록물은 60만 권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구기록원은 체계적이고 전문적 보존환경을 갖춘 아카이브로서 대구시의 행정기록물은 물론 민간에 흩어져있는 대구 관련 기록물을 수집, 디지털화해 온·오프라인 검색 및 열람체계를 갖추고 누구라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대구기록원의 건립방향과 운영 및 관리방안, 건축규모와 부지선정, 사업총비용 산정 및 타당성 분석 등을 포함한 연구용역을 입찰 중에 있다.

현재 지방기록물관리기관을 건립한 곳은 지난 6월 개원한 경남기록원과 12월 3일 준공하고 내년 2월 개원 예정인 서울기록원이 유일하다.

진광식 대구시 자치행정국장은 "오랜 숙원이었던 기록원 건립을 위해 기록문화도시 대구의 역사문화적 정체성을 확립하고 민관학이 협력해 기록자치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겠따"고 말했다.

한편 광역단체는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제11조에 따라 지방기록물관리기관을 건립 운영해야 한다. 지방기록물관리기관은 보존기간 30년 이상 공공기록물은 물론 민간기록까지 포괄하여 모든 기록물을 수집, 관리, 보존, 활용하는 영구기록물 관리기관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