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7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마석모란공원에서 진행된 고 노회찬 의원의 하관식에서 추모객 사이로 영정이 보이고 있다.
 7월 27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마석모란공원에서 진행된 고 노회찬 의원의 하관식에서 추모객 사이로 영정이 보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정부가 고(故) 노회찬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한 가운데, 정의당 경남도당은 '환영' 입장을 냈다.

정부는 4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제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고 노회찬 의원이 평소 인권 향상에 기여한 공로로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를 의결하였다고 했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5일 낸 논평을 통해 "노회찬 의원에 대한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를 환영한다"고 했다.

이들은 "노회찬 의원은 초선이었던 17대 국회에서 여성인권 향상을 위해 2004년 9월 호주제 폐지를 위한 민법 개정안을 발의했고 이 법안은 2005년 3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2005년 9월에는 장애인차별 금지법 제정안을 발의했으며 이 법안 2007년 3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며 "이 외에도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권리확보, 사회적 약자들의 권리 확보를 위해 주택 및 상가 세입자보호, 중소자영업자 보호를 위한 법안 발의 및 연대활동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2005년부터 2018년까지 '3.8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해 여성노동자 등에게 여성의 권리확대와 성평등 실현을 다짐하는 의미로 장미꽃을 선물하기도 하였다"며 "노회찬 의원이 평소 사회적 약자들의 인권 향상을 위해 한 활동은 무수히 많기에 오늘의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는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이다"고 했다.

이들은 "노회찬 의원의 유지를 받들어 사회적 약자들의 인권향상에 더욱더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고 노회찬 의원은 2016년 총선에서 '창원성산'에 출마해 당선했고, 지난 7월 23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남양주 모란공원에 잠들어 있다.

태그:#노회찬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