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손현희

관련사진보기

 
 
ⓒ 손현희

관련사진보기

 
 
ⓒ 손현희

관련사진보기

 
 
ⓒ 손현희

관련사진보기

 
 
ⓒ 손현희

관련사진보기

 
 
ⓒ 손현희

관련사진보기

 
 
ⓒ 손현희

관련사진보기

 
 
ⓒ 손현희

관련사진보기

 
 
ⓒ 손현희

관련사진보기


억새가 빛바랜 옷을 입고 아직은 여리여리 바람에 흔들리는 어느 한가로운 낮! 덮어놓고 구미를 벗어나 의성 쪽으로 달렸어요. 지름길로 갈 수도 있지만, 일부러 지난날 잔차 타고 달리던 비안 쪽을 지나 봉양으로 들어섰지요.

시골인데도 농삿일 하는 농사꾼도 잘 다니지 않는 한적한 길에 차를 세우고 싸 가지고 온 도시락도 까먹었어요. 봉지커피까지 한 잔씩 타먹고 다시 출발~

남편이 이끄는 데로 따라갔는데, 너른 밭 곁으로 난 길이 보이네요.(사실, 여기를 한 번에 못 찾았어요. 표지판 하나 없는 곳이라서 그냥 지나쳐갔다가 다시 돌아와서 찾은 곳이에요. 하지만, 까닭이 있었지요.)

그 길로 올라가니, 어머나~! 생각지도 못했던 기차역이 보입니다.

그런데 뭔가 이상해요. 승용차 한 대만 있고, 사람은 찾아볼 수가 없었어요. 폐역이라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신호장으로 문 연 곳이라고 하네요.

신호장이 뭐냐고요?
역과 역 사이에 교행이나 대피를 할 수 있는 선로와 신호장치를 만들어 그 목적에 이용하고 있는데 이것이 이른바 신호장이다. 여기서는 여객과 화물의 취급은 물론 열차의 입환(入換)이나 조성(組成)도 하지 않으므로 역 또는 조차장과는 그 성격이 다르다. 신호장은 구간의 선로용량(線路容量)을 늘리어 열차의 운행횟수를 증대시켜 신속하고 원활한 수송을 하게 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중앙선의 CTC 구간에는 역장을 배치하지 않은 무인신호장(無人信號場)이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이게 답이 되겠네요. 열차의 교행이나 대피를 할 수 있도록 선로와 신호장치를 만들어서 열차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는 역을 말하는 거네요. 그리고 이곳에는 사람뿐 아니라, 화물도 차에 싣지도 않는다는 거였어요. 지금도 '무인 신호장'으로 쓰이는 기차역이라고 합니다.

그러고 보니, 어릴 때 열차를 타고 다닐 때, 틀림없이 역이 있는데도 기차가 서지 않고 지나가기만 했던 곳이 몇 곳 있었다는 생각이 나네요. 문 닫은 폐역이라고 생각했던 업동역, 아직도 '신호장'으로 그 기능을 다 하고 있다는 것도 놀랍네요.

아참, 이 마을 이름이 왜 '업동'인 줄 아세요?

업동의 옛이름은 '업골'이라고 했다네요. 마을 뒷산에 용을 닮은 바위가 있는데, 이 바위에 정성을 다해 기도하면 업을 받아 아들을 낳는다는 옛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와 업골이 되었다고 하네요. 업골이 '업동'으로... 지금은 마을 이름이 '업리'랍니다.

#업동역 #중앙선업동역 #신호장 #간이역 #의성군업동역 #사람못타는기차역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남편과 함께 자전거를 타고 오랫동안 여행을 다니다가, 이젠 자동차로 다닙니다. 시골마을 구석구석 찾아다니며, 정겹고 살가운 고향풍경과 문화재 나들이를 좋아하는 사람이지요. 때때로 노래와 연주활동을 하면서 행복한 삶을 노래하기도 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