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3일 청와대 비서관이 전체 워크숍을 열고 내년도 국정운영방안 등을 토의한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대통령 비서실과 국가안보실 소속 비서관이 모두 참석하는 워크숍을 열고 내년도 국정목표와 과제 등을 토론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대통령 비서실과 국가안보실 비서관이 모두 참여하는 워크숍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워크숍에서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은 2019년 국정운영방안을, 김현철 경제보좌관과 김연명 사회수석은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을 발제한다. 특히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평가와 전망'을 주제로 특강에 나선다. 

권혁기 춘추관장은 "문재인 정부 임기 3년차를 맞이하는 2019년을 앞두고 전체 비서관이 국정목표와 과제를 같이 토론하고 심기일전하는 자리다"라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 비서실과 국가안보실 비서관 전원이 참여하는 워크숍은 이번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권 관장은 "김수현 정책실장이 '국민 앞에 성과를 보여야 하는 시기다, 청와대 비서관이 자신감을 갖고 국민만 바라보며 일하자'고 당부하는 인사말이 있을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