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마산 인권자주평화다짐비.
 창원마산 인권자주평화다짐비.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아베 일본수상은 일본군위안부, 강제징용 등 과거 범죄에 대한 사과와 배상에 나서라."
 
박근혜정부 때인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의 해산 발표와 관련해, 경남진보연합과 민중당 경남도당이 '환영' 입장을 냈다.
 
이와 관련해 아베 일본수상은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이 약속을 성실하게 이행해 왔다"며 "국제적인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국가와 국가 간 관계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한일 합의에 비춰볼 때 문제이고, 일본은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면서 "한국 측에 합의를 착실히 이행하도록 요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발언에 대해, 경남진보연합은 23일 낸 자료를 통해 "후안무치한 말이다. 일본은 식민지 시대 우리민족에게 가했던 잔혹한 전쟁범죄와 식민지 약탈에 대해 사과를 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일본은 파렴치한 성범죄인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일관되게 부정해 왔다"며 "결국 위안부문제와 강제징용 문제 등 식민지 시대 범죄 문제가 아직까지 남아있는 것은 일본이 진정으로 반성하지 않고 사죄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정희정권시절 한일협정과 박근혜정권의 한일합의를 구실로 약속이행 운운하는 것은 자신들의 역사적 범죄를 은폐하고 넘어가려는 것이다"며 "친일파인 박정희와 그를 이은 박근혜 정권의 일방적 합의는 피해당사자를 비롯한 전국민의 격렬한 반대 속에 체결되었으며 지속적인 파기요구가 이어졌다"고 했다.
 
경남진보연합은 "비록 늦었지만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며 박근혜 정권이 채결한 위안부 한일합의도 파기되어야 한다"며 "일본은 반성과 사죄도 없이 몇 푼의 돈으로 자신들의 죄악을 덮으려 하지 말고 진정어린 사죄와 배상을 해야 한다. 그것이 아베가 말한 국제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논평에서 "여성가족부의 이번 화해치유재단 해산발표에 대해 환영하며, 일본정부는 이번 조치로 무효화 된 2015년 한일합의 이행을 운운하지 말고,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통해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일본정부는 2015년 한일합의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는 '최종적, 불가역적으로 해결되었다'는 억지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성노예 범죄로 인해 수를 헤아릴 수 없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여성들에게 고통을 안겨줬던 범죄의 진상을 규명하고 이를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