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도교육청이 11월 20일 오후 경남교육연수원 홍익관에서 연 학생인권조례 공청회에서 반대측 인사들이 단상 앞으로 가서 소란을 피우는 상황이 벌어졌다.
 경남도교육청이 11월 20일 오후 경남교육연수원 홍익관에서 연 학생인권조례 공청회에서 반대측 인사들이 단상 앞으로 가서 소란을 피우는 상황이 벌어졌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11월 20일 경남교육연수원 홍익관에서 열린 '경남학생인권조례안 의견수렴 공청회'가 반대측의 소란 속에 치러진 가운데, 찬성측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는 "참여자들의 목소리를 짓밟은 난동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했다.

이날 공청회는 시작부터 학생인권조례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단상 앞으로 몰려나와 소란을 피웠고, 일부는 단상에 올라가 의자를 걷어차기도 했으며, 책자를 던지거나 물을 뿌리기도 했다.

이들은 심지어 공청회가 끝나는 순간까지 단상 앞에서 소리를 지르고 구호를 외치며 공청회 진행을 방해했다.

촛불시민연대는 21일 낸 자료를 통해 학생인권조례안 반대측을 비난했다. 촛불시민연대는 "공청회가 시작한 지 10분도 안 되어 소리를 지르며 진행을 방해하기 시작한 사람들은 급기야 단상 위에 올라가 진행요원의 몸을 잡아당기는가 하면, 책상을 발로 차서 넘어뜨리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8명 토론자들의 토론을 시작하려고 하자 반대단체 사람들은 사회자를 교체하라고 시위를 벌였고, 사회자가 자진 퇴장하고 사회자 없이 진행하기로 결정했는데도 공정성 시비를 걸며 토론을 지체시켰다"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찬성하는 입장의 토론자가 발언을 하자 얼굴에 자료집을 던지고 물을 뿌리는 행위도 서슴지 않았다"며 "그들은 발표자의 이야기를 들어보자고 말하는 다른 참여자들에게도 소리를 지르고 삿대질을 했다"고 밝혔다.

토론 참여 학생 "너무 무섭습니다"

이날 토론회 마지막 토론자인 학생은 "무엇이 날아와서 맞을지도 모르고 아까 제 이름을 읽고 가신 분들이 저는 너무 무섭습니다"고 말할 정도였다.

촛불시민연대는 "과연 반대단체에서 걱정하는 학생은 누구이며, 지키려는 학생은 누구인가. 발표자 학생과 그 자리에 앉아있던 참가 학생들은 당신들이 지키려는 학생이 아닌가?"라며 "우리는 이 상황에서 아무런 두려움 없이 온갖 차별선동과 폭력을 저지르는 사람들과 자신의 의견을 말하는 것만으로도 맞을까봐 두려움에 떠는 사람들의 차이를 본다. 이것이 바로 부당한 권력이며, 인권을 보장하지 말라고 요구하는 이들의 실체다"고 했다.

이들은 "학부모와 지역민 자격으로 참여한 반대단체 사람들이 무대 앞으로 몰려가 소란을 피우는데도 교직원들과 학생들은 마지막까지 자기 자리에 앉아 발표를 경청했다"며 "자신과 자기 학교의 일이기에 토론에 진지하게 임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했다.

촛불시민연대는 "이번 공청회의 가장 아쉬운 점은 당사자 참여자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들을 수 없었다는 점이다. 이 책임은 교육을 걱정하는 학부모라는 탈을 쓴 반대단체 사람들에게 물어야 한다"며 "진짜 당신들이 교육과 학교를 걱정했다면 이들이 말할 수 있는 공청회를 보장했어야 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청회 때 반대단체 사람들이 행사를 계속 방해하자 학생석에서 "우리는 조례를 원한다"는 구호가 터져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촛불시민연대는 "자신의 존재를 반대하고, 존엄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이성을 잃은 광기어린 눈으로 소란을 피우는 자리에서는 그 어떤 당사자도 쉽게 입을 열 수 없다"며 "우리는 그 학생들의 구호가 얼마나 용기 있는 일인지를 안다"고 했다.

이들은 "그 손뼉에서 맴돌았던 사람들의 목소리와 간절함을 읽는다. 위협을 느끼면서도 구호를 외쳐야 했던 학생들의 삶을 본다. 경남학생인권조례의 정당성은 바로 그 박수소리와 목소리에서 나온다"고 했다.

촛불시민연대는 "자신들의 이익과 의견만 앞세워 학생들을 짓밟는 자들은 가만히 있으라. 경남학생인권조례는 학생들과 도민의 간절한 요구이며 민주주의와 인권의 정신이다"며 "자신의 존엄을 지키려는 사람들과 끝까지 학생인권조례를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경남도교육청은 학생인권조례안에 대한 의견서를 첨부해 조만간 경남도의회에 제출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함양] "집중해야 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