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비 온 다음 날이면 보통은 하늘이 쾌청하다.

그런데 이게 뭐람. 하루 종일 비가 온지라 미세먼지가 말끔히 씻겨나가길 기대했는데!

아침에는 날이 맑고 파란 하늘이 드러나 기분이 좋았다. 그런데 오후 들어 하늘이 돌변했다. 어디서 미세먼지가 밀려왔는지 하늘이 뿌옇다. 미세먼지가 '나쁨 단계'란다. 답답할 노릇이다.

TV 뉴스에 나오는 거리의 사람들 상당수가 마스크를 썼다.

마음 놓고 숨 쉬고 다닐 수 없는 환경이 무척 기분 나쁘다.

그런데 일몰시간. 뿌연 미세먼지 속에 떨어지는 석양은 너무 예쁜 모습이다. 오늘따라 새빨간 태양이 미세먼지 속을 뚫고 하루를 마감한다.

내일은 미세먼지가 더 극성을 부린다고 한다. 뭐가 잘못된 걸까?

인간이 저지른 잘못이라면 지금부터 하나하나 해결책을 찾아야 하지 않을까! 아름답게 하루를 마감하는 해님, 그렇게 생각하시죠!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화 마니산 밑동네 작은 농부로 살고 있습니다. 소박한 우리네 삶의 이야기를 담아내고자 합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벚나무에 꽃 같은 단풍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