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 한 고시원(3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 한 고시원(3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경찰은 9일 새벽 7명의 사망자와 11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가 고시원 3층 301호 전열기에서 시작됐다고 추정하고 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후 "고시원 3층에서 발화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1차 현장 감식 결과, 301호에서 불이 난 것을 목격했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301호에서 최초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301호에 거주하는 A(72, 남)씨가 금일 새벽 잠을 자고 일어나 전열기 전원을 켜고 화장실을 다녀온 이후 전열기에 불이 나는 것을 목격하였고, '주변 옷가지와 이불을 이용하여 불을 끄려 했으나 주변에 옮겨 붙어 불이 확산되자 본인도 대피했다'고 진술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원인 규명을 위해 10일 오전 10시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소방청, 전기안전공사 등과 합동 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경찰은 사망자 7명의 지문을 통해 인적사항을 모두 확인한 상태다. 경찰은 사망자들의 정확한 사망 원인 확인을 위해 부검 영장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은 아직 사망자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사망자 7명의 나이는 각각 79세, 73세, 63세, 58세, 56세, 54세, 35세로 알려졌다.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 한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1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소방관이 불탄 고시원에서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있다.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 한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1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소방관이 불탄 고시원에서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뉴스게릴라와 함께 하는 팩트체크, '오마이팩트' 시즌2를 준비하고 있습니다.